전체메뉴

donga.com

“당론과 다른 언행 신중하라” 김한길, 정청래에 공개 경고
더보기

“당론과 다른 언행 신중하라” 김한길, 정청래에 공개 경고

동아일보입력 2014-04-16 03:00수정 2014-04-16 08: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공동대표가 15일 무인기가 북한에서 온 것이 아닐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한 정청래 의원에게 공개 경고장을 날렸다. 정 의원의 발언을 그냥 뒀다가는 ‘안보 정당’ 이미지가 퇴색하면서 6·4지방선거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우리 당 소속 국회의원 한 분 한 분이 당의 얼굴이고, 한 분 한 분의 발언은 당론이 아닐지라도 당의 메시지로서 국민에게 전달된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히 선거를 앞두고 있는 때인 만큼 표심(票心)에도 영향이 크게 미칠 것이다. 언행에 각별히 신중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3군사령관 출신인 백군기 의원은 “무인기는 북한의 소행이 확실시되는 정황과 근거가 다수 식별됐는데도 우리 당의 한 의원이 ‘북한이 보낸 게 아닐지도 모른다’고 해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며 “안타깝다”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날 의총에서 “논란을 일으켜 걱정 끼쳐 드려 안타깝다”고 말했다. 하지만 트위터에선 “의혹 해소를 위한 국회의 질의권과 말할 권리에 대한 억압과 탄압에 한 치의 물러섬 없이 싸우겠다. 여당은 공격하고, 같은 당 지도부는 경고하고…아무도 싸워주지 않는 자의 슬픔”이라며 지도부에 반발했다.

관련기사

배혜림 기자 beh@donga.com
#김한길#정청래#무인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