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세계 부유층 85명…세계인구 절반 총자산 소유
더보기

세계 부유층 85명…세계인구 절반 총자산 소유

동아일보입력 2014-01-22 09:38수정 2014-01-22 13: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 DB
'세계 부유층 85명…'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85명이 소유한 부가 전 세계 70억 인구의 절반에 해당하는 가난한 사람들의 재산과 맞먹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제구호단체 옥스팜은 21일(현지시각) 세계경제포럼 제44차 연차총회를 위해 스위스 다보스에 온 각국 지도자와 기업인들을 겨냥한 보고서를 통해 "포브스가 선정한 부자 85명의 자산 규모는 1조7000억 달러(우리돈 약 1810조원)이며 이는 세계 인구 절반이 갖고 있는 재산과 같다"고 밝혔다.

옥스팜은 "세계의 1% 안에 드는 부유층의 재산은 110조 달러(우리돈 약 11경 7610조여 원)로 35억 명의 전 세계 가난한 계층보다 65배나 많은 재산을 갖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옥스팜은 "경제적 자원 집중은 정치 안정을 불안하게 하고 사회 긴장을 조성한다"며 "전세계의 불평등 심화에 대처하고 부자만이 최고의 교육과 의료체계에 접근할 수 있는 미래를 막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옥스팜은 세계경제포럼 참석자들에게 세금 회피를 하지 않고 자신의 재산을 이용해 정치적 이익을 추구하지 않겠다는 개인적 서약을 하라고 촉구했다.

세계 부유층 85명의 총 자산 규모에 누리꾼들은 "세계 부유층 85명이 세계 인구 절반의 재산과 맞먹는 부를 소유했다니, 그정도로 빈부격차가 심각할 줄은 몰랐다", "세계 부유층 85명이 세금 회피를 하지 않아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