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명문 대학원 출신 박물관 강사, 유학생 성폭행하려다…
더보기

명문 대학원 출신 박물관 강사, 유학생 성폭행하려다…

동아일보입력 2013-06-06 23:13수정 2013-06-07 10: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중국 동포 여자 유학생을 때리고 성폭행하려 한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박물관 강사 이모 씨(31)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씨는 지난달 19일 오전 4시께 서울 서대문구 한 반지하방의 방범창을 뜯고 침입해 잠자고 있던 중국동포 유학생 A 씨(여)를 성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A 씨의 얼굴 등을 때리며 제압하려다 A 씨가 계속 강하게 저항하자 그대로 달아났다. 피해자 A 씨는 피를 흘릴 정도로 많이 맞았지만 끝까지 저항했다.

이 씨는 범행 현장에서 도주하는 모습이 근처 폐쇄회로(CC)TV에 찍혀 덜미를 잡혔다.

명문대 대학원을 졸업한 이 씨는 한 박물관에서 초등학생을 상대로 천문학을 가르치는 시간제 강사로 일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동아닷컴>

channelA성폭행하려다 붙잡힌 男 알고보니…초등생 교육 강사
channelA대구 여대생 살해범, 낮에는 공익-밤에는 알바

관련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