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곽희주 “후반 45분 남았어 우리 영화 한편 찍자”
더보기

곽희주 “후반 45분 남았어 우리 영화 한편 찍자”

스포츠동아입력 2013-04-16 07:00수정 2013-04-16 0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원 골키퍼 정성룡은 서울전을 앞두고 오른쪽 머리에 ‘수원’과 ‘슈퍼 세이브’를 의미하는 영문 알파벳 ‘S’를 새기며 필승 의지를 다졌다. 사진제공|수원 삼성

■ K리그 클래식 수원-서울 ‘슈퍼매치’ 뒷이야기

수원GK 정성룡, 옆머리 S문양 정신무장
대물림 ‘북벌’ 완장 사인 남기며 각오도


0-1로 뒤진 채 맞은 서울과 슈퍼매치 후반전(14일). 수원 베테랑 수비수 곽희주는 퇴장 당한 정대세를 제외한 남은 동료들을 불러 모았다. “데얀에게 골을 내준 건 모두 내 실수다. 정말 미안하다. 남은 45분, 영화 한 편 찍자.”

수적 열세를 극복한 수원은 종료 직전 라돈치치의 극적인 헤딩골로 1-1 무승부를 엮었다. 이를 두고 수원 선수들은 “영화까진 아니어도 드라마는 확실히 연출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단단한 정신무장이 힘이 됐다. 이날 경기 전까지 수원은 서울전 8경기 무패(7승1무)이지만 라이벌전에서 방심은 금물. 준비는 제각각이었다. 골키퍼 정성룡은 오른쪽 옆머리에 알파벳 ‘S’ 문양을 새겼는데, 여기에는 ’수원삼성‘과 ’슈퍼 세이프‘의 의미가 담겼다. 또 전·현직 주장들은 2011년 10월부터 대물림해온 ‘북벌(北伐·북쪽 팀을 정벌하자는 뜻)’ 완장에 전부 친필 사인을 남기며 의지를 다졌다. 재활 중인 주장 김두현도, 부주장 오장은도 사인했다.

코칭스태프의 준비도 치밀했다. 서울의 수비 옵션 차두리가 투입됐을 때와 그렇지 않을 때를 대비했다. 쉽진 않았다. 출전 명단이 나오고, 상대 예상 라인업을 라커룸 화이트보드에 그린 것과 실제는 큰 차이가 있었다. 전반에 수원이 고전한 이유였다. 하지만 굴하지 않았다. “(예상과 달라) 선수들이 혼란스러워했다”던 서정원 감독은 자신의 실책을 인정했고, 후반전 수 싸움에서는 이겼다. 전방으로 길게 차 넘기는 롱 볼의 단순한 패턴을 끝까지 지양했고, 라돈치치의 투입 시기를 계속 저울질하며 기회를 노렸다.

“충분히 기회는 찾아온다. 서울은 다급한 우리가 고공 볼 플레이를 하리라 예상할거다. 이 틈을 파고들자. 최대한 정상적으로 후방부터 풀어나가자.”

긴 여운을 남긴 올 시즌 첫 슈퍼매치는 그렇게 저물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트위터 @yoshike3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