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연예 > 방송/연예일반

짝 소이 윤혜경 남자 3명씩 독점, 서유정 이언정 0표 눈물펑펑

뉴스엔

입력 2013-03-07 00:56:00 수정 2013-03-07 00:56:00

SBS '짝' 화면 촬영
짝 소이 윤혜경이 나란히 인기녀로 등극했다.

3월 6일 방송된 SBS '짝' 여자연예인 특집 46기 1부에서 소이 윤혜경은 중간 도시락 선택을 통해 각각 세 명의 남자들에게 선택을 받아 함박웃음을 지었다. 소이는 애교로, 윤혜경은 청순한 미모로 남자들을 공략했고 이는 제대로 먹혀들었다.

두 여자의 남자 독점에 서유정 이언정은 눈물을 흘려야 했다. 서유정은 "이게 진짜 장난이 아니구나. 좀 창피하기도 하고 '이제 사람들을 어떻게 봐야하지?' 싶었다"며 "멍해서 헛웃음만 나왔다"고 허탈한 심경을 내비쳤다.

이언정의 상처는 더 심각했다. 이언정은 "사람들이 내 첫인상을 안 좋게 보는게 맞구나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느꼈다"며 "뭔가 억울했다기 보다 '내가 여태 잘난척 하고 살았구나' 그 생각이 들었다"며 "나는 늘 강한척 나 자신을 많이 싸고 있었다. '난 아무렇지 않아, 난 괜찮아' 그렇게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왜 강한 척을 해야하고 왜 센 척을 해야했냐"는 질문에 "내 인격이랑 내 모든 것은 시골에서 형성됐다. 근데 서울에 오니 모든게 너무 달랐다"며 "사람들을 만났을 때 서울깍쟁이가 뭐가 서울깍쟁이인지 알겠더라. 믿을건 나 자신밖에 없었고 절대 무너지지 말자 생각했다. 그렇게 버텼던 것 같다"고 끝내 눈물을 펑펑 쏟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뉴스엔]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