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 사회일반

보령 대천해수욕장 민박집서 20대 남녀 4명 동반자살

동아일보

입력 2013-03-06 16:13:00 수정 2013-03-06 17:18:38

충남 보령의 한 민박집에서 6일 20대 남녀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보령경찰서에 따르면 6일 오후 12시 50분경 대천해수욕장 내 민박집에서 백모 씨(23)와 박모 씨(24·여) 등 20대 남녀 4명이 숨져 있는 것을 민박집 주인 김모 씨(57·여)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날 투숙한 손님들이 나갈 시간이 지나도 인기척이 없어 문을 열어 보니 방안에 연탄가스 냄새가 심한 가운데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이틀이 투숙한 방 안의 출입문과 창문은 테이프로 밀폐돼 있었고, 타고 남은 번개탄 4개가 놓여있었다.

이들은 전날 정오경 민박집에 함께 투숙했으며, 주소지가 각각 서울, 대전, 인천, 전북 등으로 확인됐다.

이들의 휴대전화 메모란에는 '언니 미안해. 내가 대천에서 죽기로 했다'는 등 자살을 암시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의 주소지가 모두 다르고 유서로 추정되는 휴대전화 메모가 발견됨에 따라 이들이 인터넷 자살사이트에서 만나 동반자살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전날 오후 6시까지 이들이 민박집 내를 돌아다녔다는 주인의 말로 미뤄 이들이 5일 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인터넷 사이트 등을 추적해 이들이 만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관련기사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