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 정치일반

박기춘 “朴대통령, 野 양보안 수용해야”

동아일보

입력 2013-03-06 15:16:00 수정 2013-03-06 18:27:50

민주통합당 박기춘 원내대표는 6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조직법 원안 처리를 위한 3대 양보안을 제안하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수용을 요구했다.

박 원내대표가 제시한 양보안은 공영방송 이사 추천 시 방송통신위 재적위원 3분의 2의 찬성으로 의결, 언론청문회 실시, MBC 김재철 사장 사퇴 등이다.

그는 박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이면 조직개편 협상의 쟁점인 인터넷TV(IPTV), 종합유선방송국(SO) 업무의 미래창조과학부 이관에 동의하겠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새누리당에 이 방안을 제안했지만 새누리당이 수용 불가 입장을 밝히자 박 대통령에게 직접 수용을 요구했다.

그는 "북한이 정전협정 전면 백지화를 선언하고 우리 군 당국은 응징 입장을 밝히는 등 나라 안팎의 상황이 엄중하다"며 "민주당은 절박한 마음으로 양보를 결심하며 다시 공개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입장 선회에 우리 당내에 반대 의견도 많다"며 "하지만 국정표류, 강경충돌이 계속되면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갈 수밖에 없기 때문에 당내 이견을 혼신을 다해 설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원식 수석 원내부대표가 "SO 인·허가권은 '딜'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브리핑해 박 원내대표와 다른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양보안은 오늘 아침 비상대책위원회의 사전회의에 참석해 동의를 받아낸 것"이라며 "우 수석이 이 회의를 참석 못해 그 내용을 잘 몰랐다"고 해명했다.

<동아닷컴>

관련기사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