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 사건·범죄

계좌번호 적힌 명함 돌린 교사, 사표 수리돼

동아일보

입력 2013-03-06 14:27:00 수정 2013-03-06 17:19:08

한 중학교 기간제교사가 학생들에게 통장 계좌번호가 적힌 명함을 돌렸다가 논란이 일자 사표를 제출했다. 해당 학교 측은 사표를 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6일 충북도내 모 중학교는 자신의 반 학생들에게 계좌번호 등이 적혀 있는 명함을 나눠준 기간제교사 A씨가 제출한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이 교사는 개학 첫날인 4일 오후 3시 20분께 수업을 마치고 하교하려던 자신의 반 학생 35명에게 계좌번호가 새겨진 명함을 2장씩 나눠줬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학부모들이 학교 측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학교 측은 "A교사가 가정통신문을 작성해 각 가정에 발송해야 하지만 시간이 늦어 학원 강사 때부터 쓰던 명함을 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물의를 빚은데 책임을 지고 A교사는 학교 측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교 측은 "조만간 기간제 교사를 뽑은 뒤 재배치하겠지만 이 반 담임은 정교사로 교체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관련기사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