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 사회일반

오세훈 前시장, 법무법인 대륙아주 고문 영입

동아일보

입력 2013-03-06 11:30:00 수정 2013-03-06 13:32:25

오세훈 전 서울시장(52.사법연수원 17기)이 대형 로펌의 고문변호사를 맡은 것으로 6일 알려졌다.

오 전 시장이 지난달 중순 법무법인 '대륙아주'의 고문변호사직을 맡았다고 법조계는 전했다. 대륙아주는 국내 로펌 순위 10위권의 법무법인이다.

오 전 시장 측 관계자는 "대륙아주 고문으로 적(籍)을 두고 큰 보수 없이 전형적인 법조인으로서 평범한 생활을 해나갈 예정"이라며 "기회가 된다면 향후 대학 등에서 정책 연구에 전념할 계획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오 전 시장은 2011년 8월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무산되자 서울시장에서 사퇴했다. 이후 영국 유학길에 올라 킹스칼리지 공공정책대학원 연구원으로 지내다가 중국 상하이에서 중국어를 공부하고 지난해 말 귀국했다.

한편, 대한변협 산하 지방자치단체 세금낭비조사 특별위원회는 서울시 세빛둥둥섬 사업을 세금·재정 낭비 사례로 보고 최근 오 전 시장을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그러나 오 전 시장 측은 '혈세 낭비와는 거리가 먼 사업'이라고 맞서고 있다.

<동아닷컴>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