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 대통령 > 박근혜 시대 개막

金, 美로 떠나며 “한국 다시 올 수 있을지…”

기사입력 2013-03-06 03:00:00 기사수정 2013-03-06 11:13:00

■ 전격 사퇴에서 출국까지

5일 오전 10시 15분경 김종훈 전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를 태운 비행기가 미국 워싱턴을 향해 날아올랐다. 전날 오전 9시 전격 사퇴를 발표한 지 25시간여 만의 출국이었다.

김 전 후보자는 비행기를 타기 직전 탑승구 앞에서 그를 기다리던 기자들이 심경을 묻자 “국민과 (박근혜) 대통령에게 미안하다”고 짧게 말했다. 급작스러운 사퇴 이유를 자세히 밝혀 달라거나 향후 국적 문제는 어떻게 되는지 등의 질문에 대해서는 “어제 얘기한 게 전부”라며 더는 답변하지 않았다.

전날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김 전 후보자의 출국은 조용했다. 이날 오전 9시 35분경 그는 인천공항 4번 출국장으로 성큼성큼 걸어 들어갔다. 모든 탑승 수속은 비서관이 이미 대신 해 놓은 상태였다. 비서관과는 출국장에서 미리 작별인사를 나눴다. 청바지에 긴 검은색 코트 차림으로 보안 검색을 받기 위해 혼자 조용히 줄을 선 그를 알아보는 여행객은 그리 많지 않았다.

김 전 후보자는 탑승구와 가까운 1번 출국장 대신 1km 가까이 떨어져 있는 4번 출국장을 택했다. 출국 심사장 근처에서 진을 치고 기다리는 수십 명의 취재진을 따돌리기 위해서였다.

검색대를 통과한 김 전 후보자는 바로 대한항공 일등석 라운지로 향했다. 탑승까지 약 30분이 남은 상태에서 불필요하게 사람들 앞에 얼굴을 드러내지 않으려는 듯 보였다. 당시 일등석 라운지를 담당하던 항공사 관계자도 “처음 언뜻 봤을 때는 화제의 중심에 선 김 전 후보자라는 걸 전혀 몰라봤다”고 말했다.

오전 9시 55분경 그가 일등석 라운지를 나서 빠른 걸음으로 15번 탑승구로 향했다. 탑승구에 도착해서야 이곳에서 기다리던 몇몇 기자와 마주쳤다. 간단한 답변만 남긴 그는 굳은 표정으로 비행기에 올랐다. 중학교 2학년 때 떠난 조국에 ‘장관 후보자’가 되어 돌아왔던 그는 17일 만에 다시 자신을 성공한 기업인으로 만들어 준 제2의 조국인 미국으로 되돌아갔다.

그는 비행기에 오르기 직전 “한국에 언제 다시 오겠느냐”는 질문에 “모르겠다”고 답했다.

인천=김상훈 기자 sanhkim@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 블로그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