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 국회

“대통령이 속 터져…” 민주 이석현 소신발언

동아일보

입력 2013-03-06 03:00:00 수정 2013-03-06 17:05:11

민주통합당 이석현 의원. 김동주 기자
5일 동아일보의 조사에 응한 민주당 의원 중에는 대다수 의원과 ‘다른’ 의견을 제시한 의원들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5선의 이석현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4일 대국민 담화에 대해 “대통령이 얼마나 답답하고 속이 터지면 그런 식의 담화를 했겠나”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의 스타일이 발현된 것이지 작정하고 야당을 무시한 것이라고 보기에는 조금 무리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당 지도부가 박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 대표회담을 거부한 데 대해서도 “절차적으로는 분명히 문제가 있지만 만나자고 하는 사람을 ‘필요 없다’고 안 만난 것은 아쉽다”며 “만남을 위한 형식과 절차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만나는 것 자체”라고 답했다.

비례대표 초선인 홍의락 의원도 박 대통령의 담화에 대해 “일각에서는 ‘심한 것 같다’고 하지만 답답함을 토로한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민동용·손영일 기자 mind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channelA ‘미혼’ 박근혜 대통령, 퍼스트레이디는 누구?



관련기사

박근혜 | 이석현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