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연예 > 방송/연예일반 > 오늘의 채널A

[오늘의 채널A]통아저씨 “이태원 클럽서 10년간 노예생활”

기사입력 2013-03-06 03:00:00 기사수정 2013-03-06 10:50:01

분노왕(6일 오후 11시)

바짝 마른 체형으로 좁은 틈을 통과하는 연기를 선보여 유명해진 ‘통아저씨’ 이양승 씨. 그가 나와 “이태원 클럽에서 일한 10년간 노예 생활을 했다”며 분통을 터뜨린다. 1997년 TV에 나와 뛰어난 유연성과 ‘통춤’으로 사랑받았던 그는 당시 서울 이태원 쇼클럽 섭외 대상 1순위였다고 한다. 그가 무대에 서면 하루 300명이 넘는 손님이 몰려들었다. 하지만 하루 일당은 3만5000원. 게다가 8개월가량은 일당을 받지 못했다고 한다. 그는 “업주에게 반항하자 보복으로 팁을 가로채고 재떨이를 던지며 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한다.

그와 함께 이태원에서 일했던 막내 딸 은경 씨도 출연한다. 그는 “아버지가 일본의 유명 프로그램에 4년 연속 출연해 스타가 됐지만 이태원에서는 노예보다 못한 대우를 받았다”고 전한다. 연예인 패널로 출연한 개그우먼 김숙도 “한 외주제작사로부터 출연료 8000만 원을 못 받았다”고 경험담을 털어놓는다.

배드민턴 라켓 통과하기, 철가방에 몸 넣기, 발가락으로 코 긁기 등 부녀의 아찔한 묘기도 펼쳐진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channelA세상에서 가장 화나는 당신이여, ‘분노왕’의 문을 두드려라!



재테크 정보
  • Facebook
  • twitter
  • Pinterest
  • me2day
  • cyworld
  • naver
  • google
  • 프린트
  • 이메일
  • 스크랩




클릭클릭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스포츠

연예

사회

국제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