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 문화 일반 > 한류열풍

[세계는 지금 케이팝 조립 중]<7·끝>케이팝, 더 이상 국산이 아니다

기사입력 2013-03-01 03:00:00 기사수정 2013-03-01 10:30:29

세계 각지에서 작곡가만 317명… 케이팝은 ‘Made in World’

그래픽 김수진 기자 soojin@donga.com


동아일보의 ‘세계는 지금 케이팝 조립 중’ 시리즈 기획은 샤이니의 춤, 소녀시대의 노래 중 일부를 미국인이나 노르웨이 사람이 만들고 있다는 사실에서 출발했다.

국내외를 오가며 취재를 거듭할수록 세계 곳곳의 다양한 인물이 케이팝(K-pop·한국대중가요)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고 있으며, 그들 대다수가 네트워크나 인력 풀을 통해 촘촘하고 체계적으로 연결돼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실제로 북유럽에서는 이미 지난해 말 소녀시대가 올 1월에 낸 신곡 ‘아이 갓 어 보이’의 작곡 과정을 미리 엿봤고, 취재 기간 중 미국 안무가 토니 테스타가 샤이니의 2013년 신곡 ‘드림 걸’에 참여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케이팝의 기본 콘텐츠가 국내에서 만들어진 경우에도 ‘100% 국산’이라고 보기 어려웠다. 해외로 수출될 때는 현지 작사가나 홍보전문가, 공연기획자들에 의해 재가공되는 경우가 많았다. 세계는 말 그대로 케이팝을 조립하고 있었다.

대표적인 가요 기획사인 SM, YG, JYP 엔터테인먼트로부터 콘텐츠 제작에 협업하고 있는 세계인의 명단을 건네받아 지도 위(그래픽)에 표시했다. 해외에서 케이팝 가수를 위해 곡을 쓰는 작곡가만 317명에 이른다. 이들 중 43%는 스칸디나비아 제국에 산다. 덴마크 코펜하겐, 노르웨이의 트론헤임, 스웨덴의 스톡홀름, 핀란드의 헬싱키에서만 작곡가 137명이 소녀시대, 샤이니 같은 한국 가수를 위해 곡을 쓰고 있다. 영국 런던(49명), 독일 베를린(23명)도 케이팝 작곡가의 산실이다. 세계와 케이팝의 파트너십은 안무는 물론이고 패션 분야까지 퍼져 나가고 있다.

케이팝 작곡가가 유럽의 북쪽에 집중된 이유는 뭘까. 전문가들은 △자국 시장의 협소성 △음악적 흡수력과 잠재력 △동서양을 아우르는 감성 △A&R(아티스트 앤드 레퍼토리·서로 어울리는 아티스트와 곡을 연결해주는 업무) 시스템의 체계적 정착이 상호 작용한 결과로 분석한다.

소녀시대의 ‘아이 갓 어 보이’ ‘소원을 말해봐’를 함께 만든 노르웨이의 작곡가 그룹 디사인 뮤직 멤버들은 “북유럽 작곡가들은 유럽의 전자음악에서 편곡적인 센스를, 흑인음악에 기반한 미국식 팝 음악에서 대중적 리듬을, 스칸디나비아 팝 음악에서 유려한 멜로디를 차용해 세계적으로 먹힐 만한 음악을 만드는 경우가 많다. 한국과도 음악적 감수성에서 통하는 부분이 있다”면서 “아바와 아하의 예에서 보듯 내수시장의 한계 탓에 해외에 진출하려는 경향이 크다”고 말했다.

반면 일본은 역사적, 감성적으로 한국과 많은 부분을 공유함에도 불구하고 케이팝 작곡가가 적었다. 자국 음반 시장이 세계 최고 수준으로 발달해 곡을 공급할 곳이 많은 데다 한국 작곡가와 표현력이나 창의력에서 겹치는 부분이 많기 때문이다. 케이팝 곡의 일본어 번안은 여전히 각광 받고 있다.

남미와 아프리카는 아직 조립에 참여하지 못하고 있다. 2011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소속 가수의 합동 콘서트를 열었던 큐브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현지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이 체계적이지 않아 파트너십을 맺기에는 애매한 부분이 있다”고 했다.

파트너십을 비롯한 공식 통로로 연결되지 않는, 느슨하지만 강한 연대도 있다. 일본의 DJ 미토미 도코토는 빅뱅, 2NE1의 노래를 리믹스해 클럽에서 비영리 목적으로 틀거나 온라인상으로 공유한다. 그러나 이들 음악이 온라인은 물론이고 싱가포르, 도쿄 같은 아시아 각지의 대형 클럽에서 흘러나오기 때문에 케이팝 확산에 기여하는 효과는 파트너십을 맺은 협업에 못지않다.

전문가들은 ‘케이팝 조립’은 필수적인 선택이며 앞으로 더욱 체계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차우진 대중음악평론가는 “‘세계는 지금 케이팝 조립 중’ 시리즈는 케이팝 산업의 글로벌화 과정을 잘 짚은 의미 있는 기획이었다”면서 “미국, 유럽, 인도의 개발자가 공동 참여하는 IT 산업처럼 케이팝 역시 글로벌 네트워크 안에 들어가면서 필수적으로 겪는 현상이다. 케이팝은 국제 협업에 의해 아시아 시장에서 가장 많은 노하우를 축적하고 이를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임희윤 기자 imi@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