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李대통령, 朴당선인에 ‘무궁화대훈장’ 수여
더보기

李대통령, 朴당선인에 ‘무궁화대훈장’ 수여

동아일보입력 2013-02-19 10:03수정 2013-02-19 10: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지막 국무회의서 긴급안건으로 심의·의결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에게 우리나라 최고 훈장인 '무궁화대훈장'을 수여하기로 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임기 중 마지막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박 당선인에 대한 무궁화대훈장 영예 수여안을 긴급 안건으로 올려 심의·의결했다.

박 당선인은 이에 따라 정부 출범 뒤 무궁화대훈장을 받을 예정이다.

무궁화대훈장은 상훈법에 따라 현직 대통령에게 수여하고 그 배우자, 전·현직 우방국 원수 및 배우자에게도 수여할 수 있는 대한민국 최고 훈장이다.

관련기사

하지만 무궁화대훈장을 수여하는 시기와 방식을 놓고 그동안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이전 까지는 취임과 동시에 받아왔으나,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임기 중 공적에 대해 치하하는 의미로 받겠다"면서 퇴임 직전인 2008년 1월 이 훈장을 받았다.

이 대통령도 지금껏 비슷한 이유로 수훈을 미뤄오다가, 지난 13일 국무회의에서 받기로 의결한 바 있다.

이 대통령이 이날 박 당선인에게 무궁화대훈장 수여안을 의결한 것은 추후 불거질 수 있는 '셀프 훈장'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무궁화대훈장 수여는 전임 대통령이 후임 대통령을 위해 마련하는 게 상례"라며 "새 정부 출범 뒤 안전행정부 장관이 박 당선인에게 무궁화대훈장을 전달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한편, 무궁화대훈장은 대한민국 최고 훈장답게 주재료는 금과 은이며 자수정·루비 등 보석도 사용된다. 훈장 제작비는 개당 4800만 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