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 북한 > 北 핵실험 강행

北 핵실험 강행…핵실험장 인근 길주서 규모 4.9 인공지진

기사입력 2013-02-12 12:16:00 기사수정 2013-02-14 18:20:44

오전 11시57분50초에…폭발력 2차 핵실험때의 4배국방부 “핵실험 위력 6~7kt 추정”…1, 2차보다 파괴력 커져한미 '워치콘' 상향…軍, 北 추가도발 대비태세 격상李대통령, NSC 소집…"北, 어제 美ㆍ中에 핵실험 통보"

북한이 국제사회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12일 3차 핵실험을 강행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제3차 지하 핵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이번 핵실험은 이전보다 폭발력은 크면서 소형화, 경량화 된 원자탄을 사용하여 높은 수준에서 안전하고 완벽하게 진행됐다"고 핵실험 사실을 발표했다.

특히 북한은 "다종화된 우리 핵억제력의 우수한 성능이 물리적으로 과시됐다"고 언급, 기존의 플루토늄이 아닌 고농축우라늄(HEU)을 이용한 핵실험일 수 있음을 강하게 시사했다.

북한의 이번 핵실험은 2009년 5월25일 이후 3년 8개월만이다. 북한은 2006년 10월 9일 처음으로 핵실험을 했다. 북한은 이날 실험에 앞서 전날 미국, 중국, 러시아에 "핵실험을 하겠다"고 통보했다.

북한의 발표에 앞서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 57분 50초 북한의 핵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길주군에서 규모 4.9의 인공지진이 감지됐다고 밝혔다. 이날 인공지진의 규모는 북한의 2009년 5월25일 2차 핵실험 때 최초 감지한 4.5에 비해 0.4 큰 것이다. 규모가 0.2 커질수록 에너지는 배로 증가하기 때문에 지진파의 크기만 따지면 이번 핵실험으로 발생한 에너지의 양은 2차 때의 4배 정도다. 2006년 10월9일 북한의 1차 핵실험 때 인공지진 규모는 3.9이었다.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규모 4.9의 지진을 핵폭탄으로 환산하면 (폭발력이) 6~7㏏(킬로톤)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런 파괴력은 1차 핵실험(진도 3.6에 파괴력 1㏏)이나 2차 핵실험(진도 4.5에 파괴력 2~6㏏)보다 신장된 것이다.

국방부는 이번 핵실험의 위력을 애초 10kt로 추정했다가 이후 6~7kt로 수정했다. 이와 관련, 군 관계자는 "북한이 주장한 높은 수준의 핵실험이라면 10kt 이상은 돼야 하는데 거기에 못 미치는 규모"라면서 "북한이 이번에 증폭 핵분열탄(boosted fission weapon)으로 핵실험을 할 수 있다는 분석도 있었지만 폭발력으로 추정했을 때 증폭 핵분열탄에 훨씬 미치지 않는다"고 추정했다.

군 당국은 북한에서 인공지진파가 감지된 직후 군사 대비태세를 3단계에서 2단계로 한 단계 격상하고 국방위기관리위원회를 소집했다. 한미연합군사령부도 북한의추가 군사도발에 대비, 대북정보 감시태세인 '워치콘'(Watch Condition)을 3단계에서 2단계로 한 단계 높였다.

우리 정부는 이날 북한에서 인공지진파가 탐지된 직후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오후 1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NSC 회의 후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이 발표한 성명을 통해 "안보리결의를 위반한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 동북아 평화와 안전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위협이자, 국제사회 전체에 대한 정면 도전"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의장국으로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 하에 유엔 안보리 차원의 조치를 포함해 북한의 핵 포기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이날 오후 서울 통의동 집무실에서 핵실험 관련 긴급회의를 소집, 3차 핵실험을 규탄한 뒤 "6자회담 당사국과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3차 핵실험 강행으로 박 당선인이 구상해 왔던 '한반도 신뢰프로세스'가 좌초될 위기에 처했다. 새 정부 출범 후 개선이 기대되던 남북관계도 당분간 경색국면을 면치 못하게 됐다.

이 대통령과 박 당선인은 이날 청와대에서 만나 북핵 관련 협의를 진행했다.

북한이 3차 핵실험을 강행한 가운데 유용규 기상청 지진감시과 사무관이 12일 오후 서울 대방동 기상청 기자실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지진 분석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11시 57분경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에서 규모 4.9의 인공지진이 감지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미국을 방문중인 김성환 외교부 장관은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안보리에서 신속하고 단호한 대응을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유엔은 12일 오전 9시(한국시간은 12일 오후 11시) 긴급 안보리 회의를 소집, 대북조치 논의에 착수한다. 2월 안보리 의장국은 우리나라다.

안보리는 긴급회의 직후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는 성명을 낸 뒤 본격적인 대북제재 논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안보리가 지난달 대북 제재 결의 2087호를 통해 북한의 추가도발을 할 경우 중대조치를 취하겠다고 공언했다는 점에서 이번에는 고강도 제재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북한의 3차 핵실험 강행에 대해 "명백하고도 중대한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 위반"이라고 비난했다.

<동아닷컴>
[채널A 영상] 北 조선중앙TV “3차 핵실험 성공적 진행”


channelA ‘北 핵실험’ 함경북도 풍계리는 어떤 곳?

[채널A 영상] “지난 北핵실험 보다 지진규모 커”…어떤 원료 사용했나



관련기사

재테크 정보
  • Facebook
  • twitter
  • Pinterest
  • me2day
  • cyworld
  • naver
  • google
  • 프린트
  • 이메일
  • 스크랩




클릭클릭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스포츠

연예

사회

국제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