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월드컵] ‘멀티골’ 체리셰프, 최고 평점 8.8점-MOM 선정
더보기

[월드컵] ‘멀티골’ 체리셰프, 최고 평점 8.8점-MOM 선정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입력 2018-06-15 02:22수정 2018-06-15 02: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데니스 체리셰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멀티골을 터뜨리며 개최국 러시아의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대승을 이끈 데니스 체리셰프가 최고 평점을 받았다.

러시아는 15일(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개막전에서 대승을 거둔 러시아는 16강 진출을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하는데 성공했다. 반면 사우디는 16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러시아는 전반 12분 가진스키, 전반 43분 체리셰프가 골을 터뜨리며, 전반을 2-0으로 앞섰다. 체리셰프는 자고예프의 부상으로 교체 투입된 뒤 골 맛을 봤다.

기세가 오른 러시아는 후반 26분 주바가 추가골을 넣었고, 후반 추가시간에 체리셰프와 골로빈이 골을 몰아넣으며, 5점 차 대승을 완성했다.

경기 후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체리셰프에게 평점 8.8점을 부여했다.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

이어 1골 2도움으로 팀 승리를 이끈 골로빈이 8.7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골로빈은 그림같은 프리킥 골을 성공시켰다.

관련기사

또한 국제축구연맹(FIFA)도 경기 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체리셰프를 최우수선수(Man of the match)로 선정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