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월드컵] 러시아, 개막전 5-0 완승… 사우디 졸전
더보기

[월드컵] 러시아, 개막전 5-0 완승… 사우디 졸전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입력 2018-06-15 01:52수정 2018-06-15 01: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리 가진스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러시아 사우디’ 개최국 무패 행진은 이어졌다. 러시아가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4-0으로 완파했다.

러시아와 사우디는 15일(한국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에 위치한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A조 조별리그 1차전을 가졌다.

이날 러시아는 홈 팬들의 열광적인 성원을 받으며 활발한 움직임을 펼친 끝에 사우디를 5-0으로 꺾고,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승점 3점 획득.

이날 두 팀은 전반 초반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공격과 수비를 주고받던 도중 선제골은 러시아의 머리에서 나왔다.

러시아는 전반 12분 유리 가진스키가 알렉산드로 골로빈의 크로스를 헤딩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터뜨렸다.

기선을 제압하는 선제골. 이후 러시아는 분위기를 타며, 계속해 사우디를 몰아붙였다. 선제골이 터진 후 러시아가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다.

이후 러시아는 전반 24분 알란 자고예프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교체돼 이탈했다. 자고예프는 한동안 일어나지 못하며, 고통을 호소했다.

관련기사

하지만 러시아는 전반 42분 역습 상황에서 체리셰프가 사우디의 수비 두 명을 제친 뒤 추가골을 만들었다. 점수는 2-0.

특히 러시아는 자고예프의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교체 투입된 체리셰프가 추가골을 넣으며 더욱 기세를 탈 수 있었다. 이후 전반은 2-0 러시아의 리드로 마무리됐다.

후반 초반에는 사우디가 날카로운 크로스로 위협적인 장면을 만드는 등 러시아 수비진을 위협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사우디는 결정적인 찬스에서 골을 만들지 못했고, 결국 다시 러시아가 분위기를 탔고, 쐐기골이 다시 교체 선수의 머리에서 터졌다.

러시아는 후반 26분 교체 투입된 아르템 주바가 헤딩 슈팅으로 사우디 골문을 갈라 3-0을 만들었다. 사실상 러시아의 승리가 굳어진 순간.

승기를 굳힌 러시아는 후반 추가시간 체리셰프가 왼발 슈팅으로 다시 사우디의 골문을 갈라 4-0을 만들었다.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러시아는 후반 추가시간 3분을 넘긴 뒤 프리킥 골을 터뜨렸다. 결국 러시아는 자국에서 개최한 첫 월드컵 개막전에서 5-0으로 승리하는 쾌거를 이룩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