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제주, 개막 3연승…호주 원정 무승부 분풀이
더보기

제주, 개막 3연승…호주 원정 무승부 분풀이

김도헌 기자 , 정지욱 입력 2017-03-20 05:45수정 2017-03-20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주 황일수(왼쪽)가 19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전남과의 홈경기에서 2-0으로 달아나는 쐐기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체력 부담 불구 전남 2-0 격파…단독 선두로
서울, 광주에 역전승…박주영 PK 오심 논란
상주 신진호 결승골…수원삼성-대구 무승부


제주 유나이티드가 파죽의 3연승으로 단독 1위를 꿰찼다.

제주는 19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남 드래곤즈를 2-0으로 꺾었다. 개막 3연승의 제주는 승점 9로 FC서울, 전북현대(이상 승점 7)를 제치고 1위로 나섰다.

제주는 15일 쿠퍼스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애들레이드(호주)와의 2017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3차전 원정경기를 3-3 무승부로 마치고 돌아왔다. 전남전을 앞두고 장시간 항공이동에 따른 피로를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체력부담이 원정팀 전남보다 오히려 컸다.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여기에 분위기도 좋지 않았다. 제주 조성환 감독은 “주위에선 호주 원정에서 (비겨) 아쉽지만 좋은 경기를 했다고 격려해줬지만, 선수단 분위기는 그렇지 않았다. 2-1이나 3-2로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놓쳤기 때문에 대패를 당한 분위기였다. 피로도가 높은 데다 분위기까지 처져서 엄청 걱정했다”고 밝혔다. 선수들의 피로도를 고려한 조 감독은 베스트11 구성에 변화를 줬다. 전남전 베스트11 중 애들레이드전에 주전으로 나섰던 선수는 오반석, 김원일, 박진포, 이창민 등 4명뿐이었다.

조 감독의 우려와 달리 선수들의 움직임은 나쁘지 않았다. 초반부터 멘디, 마그노 등 외국인 공격수들이 활발히 움직였다. 제주는 거듭된 공세 끝에 전반 37분 이찬동의 중거리 슛으로 선제골을 낚았고, 후반 36분 교체 투입된 황일수가 4분 만에 추가골을 성공시키면서 승리를 굳혔다. 조 감독은 “선수들이 힘든 상황에서 고비를 잘 넘겼다”며 기뻐했다.

FC서울 박주영.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FC서울은 광주FC와의 홈경기에서 0-1로 뒤진 후반 18분 박주영의 페널티킥(PK) 동점골에 이어 종료 직전 또다시 데얀의 PK 역전골로 2-1 승리를 거뒀다. 그러나 광주 수비수 박동진의 핸들링 반칙으로 선언된 첫 번째 PK 상황은 명백한 오심이었다. 경기 후 광주 기영옥 단장은 “휘슬 하나로 승패가 뒤바뀌었다. 이 분야(심판)가 개혁되지 않으면, 한국축구가 발전되겠느냐”며 울분을 토했다.

관련기사

울산에선 상주상무가 전반 39분 터진 신진호의 결승골로 울산현대를 1-0으로 제압했고, 수원에선 수원삼성과 대구FC가 1-1로 비겼다.

상암 |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서귀포 |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