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학범 “국민 응원으로 벅찬 우승… 막상 귀국하니 배탈 고생”
더보기

김학범 “국민 응원으로 벅찬 우승… 막상 귀국하니 배탈 고생”

김배중 기자 입력 2018-09-07 03:00수정 2018-09-07 04: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학범 감독, 아시아경기 뒤 첫 회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을 우승으로 이끈 김학범 감독이 6일 서울 축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 도중 환하게 웃고 있다. 김 감독은 “선수들이 혼신의 힘을 다했고, 응원하는 국민이 있었기에 우승이 가능했다”며 금메달을 주변의 공으로 돌렸다. 김 감독은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도 한국 축구대표팀을 지휘한다. 뉴스1

“(귀국 후) 내내 잠만 잤어요. 손끝 하나 움직이기 싫더라고요. 자카르타에서 배탈 난 적이 없는데 돌아와서 설사로 고생했네요. 하하.”

아시아경기에서 한국 남자 축구를 2회 연속 금메달로 이끈 김학범 감독(58)의 표정은 밝기만 했다. 3일 귀국 후 그저 푹 쉬고만 싶다며 두문불출하던 그를 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만났다. 머리를 단정하게 다듬은 김 감독은 “선수들이 혼신의 힘을 다했고, 응원하는 국민이 있었기에 우승이 가능했다”며 금메달의 공을 주위로 돌렸다.

경기 때 레이저를 쏘듯 선수들을 향해 눈을 번뜩이던 김 감독이 이날은 기다렸다는 듯 칭찬 릴레이를 펼쳤다. 특히 ‘캡틴’ 손흥민(26·토트넘)의 변신에 엄지손가락을 들었다.

사실 손흥민은 이전 국제대회에서는 욕심이 앞서 다소 무리한 개인플레이를 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수차례 고배를 마시며 눈물을 흘려온 손흥민도 금메달을 목에 건 뒤 활짝 웃었다. 손흥민은 컨디션 관리 차원에서 첫 경기를 뛰지 않았지만 6경기에서 1골 5도움을 기록하며 ‘승리 도우미’ 역할을 했다. 김 감독은 “어릴 때는 천방지축인 줄 알았는데 많이 성숙해졌다. 선수로서 더 많은 발전이 있을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흥민이한테 ‘네가 (슛을) 때려야지 왜 줘’라고 물으니 ‘저보다 좋은 자리에 있으니 줘야죠’라고 답하더군요. 선수라면 자기가 돋보이고 싶을 텐데 쉽지 않죠. 저도 많이 깨달았어요.”

‘애제자’ 황의조(26·감바 오사카)에 대한 언급도 빼놓지 않았다. 아시아경기를 앞두고 와일드카드로 대표팀에 승선한 황의조는 김 감독의 성남FC 시절 제자였다는 이유로 인맥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첫 경기에서 해트트릭으로 논란을 잠재운 황의조는 7경기 9골로 득점 랭킹 1위에 오르며 김 감독의 안목이 틀리지 않았음을 입증했다.

“성남에 있을 때 웨이트트레이닝을 많이 시켰는데 이듬해 골을 많이 넣더군요. 교체 멤버로 15분을 뛰더라도 슈팅을 가장 많이 때리고 들어오던 선수였어요. 여론의 반대가 있었지만 믿는 구석도 있었죠. 무턱대고 밀고 나간 건 아닙니다. A대표팀에서도 많은 활약을 할 겁니다(웃음).”

김 감독의 금메달 지휘로 손흥민을 포함해 엔트리 20명 모두 병역 혜택을 받게 됐다. 우승한 뒤 김 감독은 “아들이 군대에 가있는데…”라고 언급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첫째 아들은 현지에 와서 응원했는데 둘째가 훈련받고 있어 오지 못해 한 말이다. 순수하게 가족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감독의 둘째 아들도 대학 때까지 축구 선수로 활약했다.

관련기사

“프로팀은 있는 전력으로 꾸려야 하지만 대표팀은 자리에 맞는 선수를 뽑고 새 얼굴 발굴하는 재미도 있더라고요…(웃음). 대표팀 감독 처음 하면서 시행착오도 했고 많이 배웠습니다. 이젠 저도 실수하지 않고 잘할 거예요. 하하.”

처음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아 국제대회 우승까지 이끈 김 감독은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지휘봉을 잡게 됐다. “걱정스럽다. 아시아의 경쟁자들이 많은 준비를 한다. 중국은 히딩크 감독도 영입해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어설프게 하면 망신당할 수 있다.” 부드러움이 넘치던 ‘잡초 감독’의 눈매가 어느새 날카롭게 변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김학범#축구대표팀 감독#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