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학범 “국민 응원으로 벅찬 우승… 막상 귀국하니 배탈 고생”
더보기

김학범 “국민 응원으로 벅찬 우승… 막상 귀국하니 배탈 고생”

김배중 기자 입력 2018-09-07 03:00수정 2018-12-06 00: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학범 감독, 아시아경기 뒤 첫 회견

“(귀국 후) 내내 잠만 잤어요. 손끝 하나 움직이기 싫더라고요. 자카르타에서 배탈 난 적이 없는데 돌아와서 설사로 고생했네요. 하하.”

아시아경기에서 한국 남자 축구를 2회 연속 금메달로 이끈 김학범 감독(58)의 표정은 밝기만 했다. 3일 귀국 후 그저 푹 쉬고만 싶다며 두문불출하던 그를 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만났다. 머리를 단정하게 다듬은 김 감독은 “선수들이 혼신의 힘을 다했고, 응원하는 국민이 있었기에 우승이 가능했다”며 금메달의 공을 주위로 돌렸다.

경기 때 레이저를 쏘듯 선수들을 향해 눈을 번뜩이던 김 감독이 이날은 기다렸다는 듯 칭찬 릴레이를 펼쳤다. 특히 ‘캡틴’ 손흥민(26·토트넘)의 변신에 엄지손가락을 들었다.

사실 손흥민은 이전 국제대회에서는 욕심이 앞서 다소 무리한 개인플레이를 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수차례 고배를 마시며 눈물을 흘려온 손흥민도 금메달을 목에 건 뒤 활짝 웃었다. 손흥민은 컨디션 관리 차원에서 첫 경기를 뛰지 않았지만 6경기에서 1골 5도움을 기록하며 ‘승리 도우미’ 역할을 했다. 김 감독은 “어릴 때는 천방지축인 줄 알았는데 많이 성숙해졌다. 선수로서 더 많은 발전이 있을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흥민이한테 ‘네가 (슛을) 때려야지 왜 줘’라고 물으니 ‘저보다 좋은 자리에 있으니 줘야죠’라고 답하더군요. 선수라면 자기가 돋보이고 싶을 텐데 쉽지 않죠. 저도 많이 깨달았어요.”

관련기사

‘애제자’ 황의조(26·감바 오사카)에 대한 언급도 빼놓지 않았다. 아시아경기를 앞두고 와일드카드로 대표팀에 승선한 황의조는 김 감독의 성남FC 시절 제자였다는 이유로 인맥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첫 경기에서 해트트릭으로 논란을 잠재운 황의조는 7경기 9골로 득점 랭킹 1위에 오르며 김 감독의 안목이 틀리지 않았음을 입증했다.

“성남에 있을 때 웨이트트레이닝을 많이 시켰는데 이듬해 골을 많이 넣더군요. 교체 멤버로 15분을 뛰더라도 슈팅을 가장 많이 때리고 들어오던 선수였어요. 여론의 반대가 있었지만 믿는 구석도 있었죠. 무턱대고 밀고 나간 건 아닙니다. A대표팀에서도 많은 활약을 할 겁니다(웃음).”

김 감독의 금메달 지휘로 손흥민을 포함해 엔트리 20명 모두 병역 혜택을 받게 됐다. 우승한 뒤 김 감독은 “아들이 군대에 가있는데…”라고 언급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첫째 아들은 현지에 와서 응원했는데 둘째가 훈련받고 있어 오지 못해 한 말이다. 순수하게 가족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감독의 둘째 아들도 대학 때까지 축구 선수로 활약했다.

“프로팀은 있는 전력으로 꾸려야 하지만 대표팀은 자리에 맞는 선수를 뽑고 새 얼굴 발굴하는 재미도 있더라고요…(웃음). 대표팀 감독 처음 하면서 시행착오도 했고 많이 배웠습니다. 이젠 저도 실수하지 않고 잘할 거예요. 하하.”

처음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아 국제대회 우승까지 이끈 김 감독은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지휘봉을 잡게 됐다. “걱정스럽다. 아시아의 경쟁자들이 많은 준비를 한다. 중국은 히딩크 감독도 영입해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어설프게 하면 망신당할 수 있다.” 부드러움이 넘치던 ‘잡초 감독’의 눈매가 어느새 날카롭게 변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김학범#축구대표팀 감독#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아경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