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11월 1일 인천서 대장정에 돌입
더보기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11월 1일 인천서 대장정에 돌입

뉴스1입력 2017-09-28 10:16수정 2017-10-17 10: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오는 11월 1일 인천에서 출발한다. © News1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시작을 전 세계에 알리는 첫 공식행사인 성화봉송이 오는 11월 1일 대한민국의 관문 인천에서 출발한다.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 강원도는 28일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라는 슬로건 아래 총 101일 동안 전국 17개 시·도를 도는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이 대회 개막 G-100일인 11월 1일 대장정에 나선다”고 밝혔다.

다음달 24일 그리스에서 채화돼 30년 만에 한국에 다시 오게 되는 올림픽 성화는 2018년 2월 9일 개회식장에서 점화될 때까지 7500명의 주자와 함께 전국에서 빛을 비추며 올림픽 정신을 나누게 된다.

인천은 성화봉송의 출발점이자,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5대 테마 성화봉송이 열리는 첫 번째 지역이다. 테마 봉송은 대회 5대 핵심 목표인 ‘문화, 환경, 평화, 경제, ICT올림픽’을 주제로 진행되며 인천은 ‘경제’를 테마로 한 성화봉송이 이뤄진다.

세계로 가는 관문이자 역동적인 한국경제를 알리기 위한 인천에서의 성화봉송은 세계 5대 해상 사장교(斜張橋·Cable-Stayed Bridge)인 인천대교를 횡단하는 ‘한마음 성화봉송’으로 진행된다.

인천대교에서는 101일 간 성화봉송 여정의 성공을 기원하며 101명의 주자들이 2018명의 서포터즈와 함께 달리게 된다. 이날 송도 달빛축제공원에서는 평창올림픽 홍보대사 태양 등이 참여, 올림픽의 열기와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축하행사도 화려하게 펼쳐진다.

이에 앞선 이날 오전에는 그리스에서 채화된 성화 도착을 환영하는 국민 환영 행사가 인천국제공항에서 열린다.


대규모 성화봉송 행사로 인한 교통 통제도 시행된다. 당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인천대교 송도국제도시 방향 통행이 전면 차단되며, 인천국제공항에서 송도국제도시로 이동하는 차량은 영종대교로 우회해야 한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지구촌 최대의 겨울스포츠 축제인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서막을 여는 공식행사인 성화봉송이 이제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면서 “대한민국의 찬란한 역사와 문화를 모든 세계인들에게 알리는 것은 물론 올림픽 역사에 길이 남는 유산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