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건우, “의지형에게 오히려 더 미안”
더보기

박건우, “의지형에게 오히려 더 미안”

이경호 기자 입력 2018-05-16 18:01수정 2018-05-16 18: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열렸다. 9회말 2사 1루에서 두산 김재환이 끝내기 홈런을 쏘아 올린 뒤 1루 주자 박건우가 세리머니도중 부상으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잠실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16일 잠실구장. 두산 박건우(28)는 SK전을 앞두고 취재진 앞에 섰다. 그리고 “어제(15일 SK전) 끝내기 홈런으로 팀이 기분 좋게 이겼는데 괜히 나 때문에 분위기가 가라앉을까 그 점이 가장 걱정이다. 아무 일도 아니었다. 해프닝이다. (양)의지 형이 너무나 미안해해서 오히려 내가 더 미안할 정도다”고 간곡히 말했다.

전날 박건우는 3-4로 뒤진 9회말 2사 2루에서 극적인 동점 적시타를 치고 1루로 나갔다. 이어 김재환이 끝내기 2점 홈런을 때렸다. 박건우는 홈에서 동료들과 격한 세리머니를 했고 양의지가 장난으로 헬멧을 쓴 박건우의 머리를 방망이로 ‘톡’쳤다. 박건우는 잠시 의식을 잃었고 두산 선수들 모두 크게 당황했다.

당시 김재환의 타구는 라인드라이브처럼 총알 같이 날아가 담장을 넘어갔다. 김태형 두산 감독도 “2루타로 보였다. 홈에서 접전이 되겠구나 생각했는데 넘어갔다”고 말했다. 박건우도 그 점을 강조하며 “홈런이 아니라고 생각해서 1루에서 홈까지 전력을 다해 뛰었다. 날씨도 습해서 그런지 홈에서 굉장히 숨이 찼는데 머리에 톡 무엇인가가 부딪히는 느낌을 받는 순간부터 짧은 시간 동안 기억이 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현재 박건우의 정상적인 경기 출장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상태다. 의식을 되찾고 클럽하우스에서 곧장 혈압을 측정했는데 조금 높게 나와 충분히 안정을 취했고 정상으로 돌아왔다.

양의지도 크게 놀라 계속 박건우 곁을 지켰고 수차례 사과를 거듭했다. 박건우는 “의지형이 계속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어서 내가 더 미안하다. 이제 아프지도 않다. 팬들도 놀라셨겠지만 아무렇지도 않다. 끝내기 홈런으로 이긴 좋은 분위기가 계속 이어져야 한다”고 또 한번 강조했다.

잠실 | 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