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gA.com

전체검색

무료만화

dongA.com


5선발 맞춘 LG, 시범경기 남은 과제 ‘롱맨’ 찾기

홍재현 기자

입력 2017-03-21 05:30:00 수정 2017-03-21 05:30:00

|
폰트
|
뉴스듣기
|

닫기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LG 윤지웅-최동환-김대현(왼쪽부터). 스포츠동아DB
LG 양상문 감독은 2017시즌을 시작하면서 가장 자신 있는 부분으로 ‘준비’를 꼽는다. 차우찬을 영입하면서 데이비드 허프~헨리 소사~류제국까지 4선발이 갖춰졌고, 임찬규가 17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삼성과 시범경기에서 4이닝 4삼진 퍼펙트하며 5선발을 굳혔다. 허프가 갑작스럽게 무릎 통증을 호소하며 20일 검진을 받아 결과를 지켜봐야하지만 이미 144경기, 장기레이스를 대비해 이준형 김대현 등 예비 선발후보를 마련해뒀기 때문에 큰 걱정이 없다. 이동현 김지용 진해수 정찬헌 봉중근 최성훈 이창호 신정락 고우석 등이 버티는 불펜자원도 풍부하다. 마무리 임정우가 어깨통증으로 전력에서 이탈해 있지만 4월 중순에는 복귀가 가능할 전망이다.

야수진도 마찬가지다. 외야진은 이병규 김용의 채은성 이천웅 이형종 문선재 안익훈 등 교통정리가 필요할 정도로 인재들이 많고, 내야도 정성훈 오지환 손주인 루이스 히메네스 등 주전들뿐 아니라 강승호 최재원 서상우 양석환 등이 뒤에서 버티고 있다

이제 시범경기를 통해 풀어야할 과제는 ‘롱맨’을 찾는 일이다. 양 감독은 “5선발은 어느 정도 갖춰졌다고 생각한다”며 “단, 선발이 무너졌을 때 길게 던져줄 투수가 필요하다. 후보는 있다. (최)동환이가 지난해 좋은 모습을 보였고 (이)준형이도 역할을 해줬다. (김)대현이도 지난해 준비를 열심히 했다”고 귀띔했다.

윤지웅도 눈도장을 받는데 성공했다. 14일 대전 한화전, 16일 대구 삼성전, 18일 사직 롯데전 등 3경기에서 구원 등판해서는 2.2이닝 5실점했지만 19일 사직 롯데전에서 부상을 당한 허프 대신 깜짝 선발로 올라 3.2이닝 2안타 2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LG의 빈틈없는 준비에 ‘두께’를 더하는 활약이었다.

홍재현 기자 hong9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추천해요

관련기사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