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발달장애인 아픔에 울먹인 文대통령…“포용국가 만들것”
더보기

발달장애인 아픔에 울먹인 文대통령…“포용국가 만들것”

뉴스1입력 2018-09-12 14:47수정 2018-09-12 15: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 및 초청간담회
“발달장애인 예산 3배이상 확대…국회 협조 믿어”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발달장애인 종합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내년도 예산을 3배 이상 확대편성했다며, 국회에서 협조해주시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발달장애인과 부모들의 애환을 언급하며 울먹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쯤 청와대 영빈관에서 ‘다함께 잘사는 포용국가’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된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와 초청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발달장애인 평생케어는 문재인 정부의 ‘포용적 성장’ 복지정책의 일환이다.

문 대통령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종합대책 발표와 발달장애인과 가족 등의 사례발표를 들은 뒤 “한편으로 아주 아프고, 한편으로 기쁘기도 하고 마음이 교차하는 날이었다. 우리의 어깨가 참으로 무겁다는 생각을 한다”고 운을 뗐다.

행사에 앞서 본 발달장애인 공연단 드림위드앙상블의 공연도 거론하며 “눈에 보이기는 아름답게, 감동적으로 보였지만 그런 장면을 보여줄 때까지 얼마나 많은 고통들과 노력이 있었을까 한편으로 충분히 헤아려 볼 수 있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발달장애인을 둔 부모들의 애환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발달장애인들은 혼자서 사회생활을 하도록 구기가 어려움이 있고 부모가 하루종일 매여서 살아야 한다”며 “그래도 부모들은 내가 하루라도 더 살아서 아이들을 끝까지 돌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것이 가장 큰 소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들은 발달장애인 제도를 호소하기 위해 무릎을 꿇고 빌기도 하고, 머리를 깎기도 하고, 삼보일배도 하고 그랬다”며 “그런 아픈 마음에 대해서 우리 사회가 얼마나 따뜻하게 마음을 보여줬는지, 그런 반성이 듭니다”며 울먹였다.

문 대통령은 “발달장애인법이 처음 만들어진게 2013년이다. 저도 그 법을 제정하는 데 기여했다. 그런데 발달장애인법이 만들어지고 난 이후에도 그것을 제대로 실천하는 종합적인 정책들이 만들어지지 않았다”며 “오늘 비로소 발달장애인들의 전 생애주기에 맞춰서 돌봄을 드릴 수 있는 종합대책이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오늘을 시작으로 제 임기 기간 내에 더 크게 종합대책을 확대하고 발전시켜 나가겠다. 앞으로 발달장애인들도 차별받지 않고 배제되지 않고 비장애인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더불어 행복할 수 있는 포용국가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발달장애인 가운데서도 가장 무거운 최중증장애인들도 전국에 1만8000여명에 달한다”며 “장애가 심하기 때문에 집에서 격리되다시피 살아가시는 분들도 많다. 그분들도 비장애인과 마찬가지로 함께 필요한 교육을 받고, 할 수 있는 일 하면서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또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이 시작이라고 봐달라. 앞으로 발달장애인도, 가족도 함께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그렇게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장애인식개선 만화를 그리는 발달장애아이의 아빠 이정헌씨, 스페셜 올림픽 역도 3관와 정소연씨, 발달장애인 1호 호텔리어 이상혁씨, 발달장애인 152명이 일하는 나눔누리 대표 이철순씨 등이 사례를 발표했다.

사례 발표 후 문 대통령의 마무리발언이 진행되려고 하자 한 참석자가 손을 들고 “간담회인데 얘기를 들어달라”고 요청했고 발언권을 얻었다.

경북 울진에서 올라온 한 발달장애인 부모는 “저희 딸은 중복 장애인이다. 먹지도 못하고 아무것도 못한다. 왜 그런 것에 대한 대책이 없나”라며 “너무 화가 난다. 제가 들러리가 된 기분이다. 이제 대통령께서 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다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는 아주 떨어진 어촌이나 이런 곳에 사는 중복 장애인들도 함께 잘 살아야 하는 것”이라며 “우리가 촛불 정권에 기대하는 것이 이런 것이다. 대답을 좀 해 달라”고 말하자 일부 참석자들은 눈물을 보였다.

이에 문 대통령은 “오늘 종합대책 발표는 보건복지부에서 했지만 교육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에서 함께 협의를 했다”며 “국회에서 오늘 이 대책이 꼭 시행될 수 있도록, 앞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계속해서 더 도와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