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월세 지원받은 노숙인 10명중 8명 ‘노숙탈출’
더보기

월세 지원받은 노숙인 10명중 8명 ‘노숙탈출’

뉴시스입력 2018-02-06 11:16수정 2018-02-06 11: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해 서울시로부터 임시 주거지원을 받은 노숙인 10명 중 8명은 지원이 종료된 뒤에도 거리로 나가지 않고 살 곳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해 2~6개월간 월세를 지원받은 노숙인과 노숙위기계층 1045명 중 82.4%인 861명이 주거지원이 끝난 이후 자립해 주거유지에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노숙인 임시주거지원 사업은 노숙인 종합지원센터 등 거리노숙인 지원기관과 단체를 통해 거리노숙인과 노숙 위기계층에게 월 25만원가량 월세와 생활용품비 10만원 등을 최대 6개월까지 지원한다. 2011년 322명에게 2억2800만원을 지원하며 시작한 사업은 지난해 1045명, 10억3600만원 규모로 확대됐다.

거리(461명)나 일시보호시설(317명)에 머물러 있거나 쪽방·고시원 월세를 내지 못해 쫓겨날 위기(187명)에 놓여있던 이들은 고시원·여인숙(861명), 쪽방(170명), 가정집(14명) 월세를 지원받았다.

동시에 시는 사례관리자 13명을 별도로 배치해 생활용품(947건), 주민등록 복원(140건), 무료진료(108건), 파산면책(1건) 등을 도왔다.

또 자립할 수 있도록 239명에겐 공공(153명)과 민간(86명) 일자리를 연계했다. 건강 때문에 취업이 어려운 노숙인 276명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상 수급자격 취득을 지원받았다.

시는 올해도 거리노숙인과 노숙위기계층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임시주거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운영한다. 임시주거 지원 상담은 노숙인 위기대응콜(1600-9582)나 다시서기 종합지원센터(777-5217) 등 지원시설을 통해 문의하면 된다.


오성문 서울시 자활지원과장은 “단체생활 부적응 등으로 시설입소가 어려우나 여성노숙인 등 응급지원이 필요한 노숙인을 우선 제공하고 일자리 지원과 수급신청 등 자활 사례관리를 통해 자립할 수 있도록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