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가습기살균제·세월호 피해자들 “한국당 특조위 위원 추천하라”
더보기

가습기살균제·세월호 피해자들 “한국당 특조위 위원 추천하라”

뉴스1입력 2018-02-05 12:54수정 2018-02-05 12: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위원 추천 연기로 특조위 구성 발목 잡아”
“구성 안 되면 6명 위원으로도 활동 가능해”
5일 낮 12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가습기살균제·세월호 참사 피해자·유가족들이 자유한국당의 특조위 위원 추천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News1

지난해 11월 세월호 참사와 가습기 살균제 참사 진상규명을 골자로 하는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는데도 자유한국당의 위원 추천 연기로 특별조사위윈회 구성이 지연되자 참사 피해자와 유가족들이 규탄 목소리를 냈다.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등은 5일 낮 12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조위 위원 추천을 미루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이들은 “특별법에 따라 오는 9일까지 특별조사위원회를 발족해야 하지만 한국당이 자신들의 몫인 위원 3명을 추천하지 않아 법정시한이 지켜지지 못할 상황”이라며 “자유한국당이 또다시 특조위 구성에 발목을 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세월호와 가습기 살균제 참사가 다시는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는 국민적 요구와 염원을 실현해야 할 사회적 참사 특조위에 당리당략적 차원의 정치지망생을 추천한다든가, 비전문가를 보낸다든가, 1기 세월호 특조위와 같이 사사건건 트집을 잡아 일이 안 되게 하는 등의 작태를 한다면 준엄한 법의 심판과 국민적 지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최근 검찰 수사로 박근혜 정부의 해양수산부 장·차관이 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구속된 것에 대해 “당시 특조위에서 활동한 구여당 특별조사위원들에 대한 수사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회적 참사 특별법에 따르면 여당 추천 6명의 위원만으로도 특조위 활동이 가능하다 하지만 참사 유가족들은 “특조위가 시작부터 파행을 겪어서는 안된다”며 “야당이 파행을 이유로 특조위 활동을 방해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장훈 4.6가족협의회 진상규명분과장은 “반쪽짜리 위원회를 만들고 싶지는 않지만 한국당이 위원들을 추천하지 않을 경우에 6명의 위원이라도 출발하겠다”라며 “또 만약 한국당이 추천한 위원들이 1기 특조위 때처럼 조사를 방해한다면 가족들이 직접 퇴출 시킨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