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일본 상륙 태풍 제비 ‘역대급’ 위력…공항폐쇄·신칸센 스톱·68만명 피난
더보기

일본 상륙 태풍 제비 ‘역대급’ 위력…공항폐쇄·신칸센 스톱·68만명 피난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9-04 14:18수정 2018-09-04 14: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상륙 태풍 제비 ‘역대급’ 위력…공항폐쇄 ·신칸센 스톱·68만명에 피난 명령/일공영방송 NHK 캡처.

제21호 태풍 제비가 4일 정오 무렵 일본 시코쿠 동부 도쿠시마 현 아난 시 남부에 상륙했다. 태풍 제비는 1993년 9월 이후 25년 만에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일본 열도에 상륙했다.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태풍 제비는 매우 빠른 속도로 일본 내륙 쪽으로 파고들면서 큰 생채기를 내고 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2시 현재 혼슈 서부 효고 현 아카시 시 부근을 시속 60km로 통과해 북북동진 하고 있다. 중심기압 955헥토파스칼(hPa), 중심부근 최대풍속 45m/s, 최대순간풍속 60m/s의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태풍의 중심에서 남동쪽으로 190km 이내 반경에 든 지역과 북서쪽 90km이내 반경에 든 지역에 25m/s 이상의 강풍이 불고 있다.

태풍 제비의 이동 속도가 매우 빠르기에 이날 오후 6시 경에는 혼슈 중부 이시카와 현의 노토 반도 서쪽 해상(동해)을 지나 일본 북부 근해를 따라 북북동진 하다가 5일 새벽 홋카이도 서쪽 해상에서 온대성 저기압으로 변할 것으로 예보됐다.

공영방송 NHK는 “특히 강풍을 경계해야 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높은 파도와 해일도 경계 대상이다. 시코쿠와 긴키(혼슈 중서부) 앞 바다에는 최고 12m의 매우 높은 파도가 일겠다. 태풍의 진로에 속하는 오사카 만 연안은 해수면이 평소보다 2m높아져 기록적인 해일 피해가 우려된다고 NHK는 경고했다. 또한 국지적으로 시간당 80mm 등 24시간 동안 최고 500mm의 폭우가 쏟아질 전망.

태풍 제비의 상륙으로 교통망도 곳곳이 마비됐다. 간사이 공항은 이날 정오를 기해 활주로를 폐쇄했다. 일본 항공편 중 간사이 지방을 중심으로 670여편의 결항이 결정됐다.

철도편도 신칸센 신오사카와 히로시마 사이 등 상당 구간이 운행을 중단했다.

태풍이 접근함에 따라 태풍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에히메(愛媛)현과 나라(奈良)시 일부 초중학교가 임시 휴교했다.

주요기사

또 혼다가 미에(三重)현 공장 조업을 쉬는 등 일부 자동차 업체와 백화점, 가전양판점 등도 이날 하루 휴무했다.

한편 당국은 이날 68만 여명에게 피난 지시를 내렸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