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KTX오송역 개명 반대 주민들, 시민위 해체·개정 백지화 촉구
더보기

KTX오송역 개명 반대 주민들, 시민위 해체·개정 백지화 촉구

뉴스1입력 2018-09-12 15:29수정 2018-09-12 15: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민위 구성부터 공정성·객관성 결여…세종역 문제 집중” 촉구” KTX오송역 개명을 반대하는 오송 주민들이 12일 오송역 명칭 개명 여론조사 조작의혹과 관련, 명칭개정 시민위원회의 해체와 개정 백지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KTX오송역 개명 시민위원회는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명칭 개정을 확정했고 시는 후속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그러나 이 과정은 시와 시민위의 무능력과 무책임한 모습만을 증명한 여론조작임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민위는 그 구성부터 모든 과정과 결과에서 이미 공정성과 객관성을 상실함은 물론 무능한 모습으로 존재가치를 상실했다”면서 “이번 여론조사는 시민위와 시의 책임으로 진심어린 사과는 물론 즉각적으로 해체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명칭개정을 위한 각종 비용을 세금으로 지원했지만 감시와 관리에 소홀히 한 시 역시 책임을 회피해서는 안된다”며 “시장과 관련 공무원들은 시민 재산과 권리를 침해한 점을 사과하고 개명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여론 왜곡에 기여한 여론조사 기관과 일부 이장은 사태의 엄중함을 깨닫고 진심어린 사과와 재발방지를 약속하라”고 요구했다.

주민들은 “오송 정주여건 개선, 역세권 개발, 오송바이오밸리 성공을 위한 민관 거버넌스 구축 사업 등이 역명 개명과 거래대상이 돼서는 안된다”며 ”세종역 신설 반대에 더욱 노력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시민위는 지난달 28일 오송역 명칭 개정안을 청주오송역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당시 시민위는 청주시 전체와 오송지역 20세 이상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 결과 청주시민 1586명 중 75.6%인1119명이 역명 개정을 찬성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여론조사 찬성지역과 반대지역이 표본 수에서 차이를 보이고 업체 조사원이 아닌 역명개정을 찬성한 이장들이 직접 조사를 진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

시민위는 역명 개정 작업을 전면 보류하고 지역주민 의견과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여론조사 재실시 여부 등을 결정하기로 했다.

(청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