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횡단보도 놓고 ‘○○○ ○○’ 설치했더니…교통 사망자 66% 감소
더보기

횡단보도 놓고 ‘○○○ ○○’ 설치했더니…교통 사망자 66% 감소

뉴스1입력 2018-01-29 12:04수정 2018-01-29 13: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행안부-도로교통공단 데이터 분석 결과 공개
대전광역시 중구 문화동 예술가의 집 사거리© News1

교통사고 잦은 곳을 대상으로 개선사업을 진행한 결과 사망자수는 66%, 교통사고 건수는 30.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행정안전부와 도로교통공단은 지난 2015년 교통사고 잦은 곳들 중 개선사업이 완료된 136개소에 대해 개선 전 3년 평균 사고데이터와 개선 후 1년 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사업시행 전인 2012~2014년에는 연평균 35명이었으나 시행 후인 2016년에는 12명으로 66% 감소했다.

발생건수는 개선 전 1491건에서 개선 후 1043건으로 30.1% 줄어 횡단보도 등 안전시설 개선만으로도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광역시의 경우 중구 문화동 예술가의 집 사거리는 교차로 진행방향과 원거리에서 시야가 불분명한 측면이 있어 신호위반 등의 교통사고가 매년 18건 발생했다.

이에 교통섬을 이용해 신호기를 진행 방향별로 분리 설치하고 차로에 적색 노면표시 설치와 통행패턴 단순화 등 개선을 통해 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연간 6건으로 대폭 감소했다.

김석진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교통사고 잦은 곳에 대해 사고 원인 분석에 따른 맞춤형 개선이 필요하다”며 “교통사고가 줄어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