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검찰, ‘DJ 뒷조사 협조 의혹’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더보기

검찰, ‘DJ 뒷조사 협조 의혹’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영장 청구

뉴스1입력 2018-02-09 08:06수정 2018-02-09 08: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북공작금 수천만원 수수 ‘국고손실·뇌물수수’ 혐의
김대중 전 대통령을 겨냥한 음해공작을 도운 대가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수천만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2018.2.7/뉴스1 © News1

국가정보원의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음해공작·뒷조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현동 전 국세청장(62)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9일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음해 공작을 도운 대가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수천만원을 수수한 혐의(국고손실·뇌물수수)로 이 전 청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은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해 해외에서 떠돌고 있는 풍문성 비위정보를 수집·생산하는 비밀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이 과정에서 대북업무에 사용돼야 하는 대북공작금 10억여원을 사용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이 전 청장이 이른바 ‘데이비슨 프로젝트’로 명명된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음해공작을 도운 대가로 국정원으로부터 수천만원의 대북공작금을 건네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데이비슨 프로젝트’는 김 전 대통령을 겨냥한 음해공작 프로젝트로, 약칭인 ‘DJ’의 ‘D’에서 착안해 작명됐다. 김 전 대통령이 수 조원의 비자금을 해외에 차명계좌로 보유하고 있다는 풍문을 뒷조사하던 국정원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수 억원 상당의 대북공작금을 썼지만 증거는 찾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이 전 청장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이튿날 소환조사를 했다. 이어 지난 7일에도 불러 14시간가량 2차 조사를 벌인 바 있다.

이 전 청장은 이명박 정부 내내 승승장구했다. 지난 2008년 서울지방국세청장을 거쳐 이듬해 국세청 차장에 올랐고 2010년 8월부터 2013년 3월까지 국세청장을 지냈다. 검찰이 이 전 청장의 신병을 확보하면 국정원 협조에 윗선의 지시 또는 공모자 등에 대한 조사가 추가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은 이 전 청장 외 국세청 간부들도 수사선상에 놓고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최근 국세청 역외탈세 전담 전직 간부 박모 차장과 이모 과장을 소환조사한데 이어, 5일에는 세종시에 위치한 국세청 역외탈세정보담당관실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