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500억 예산 다룰 ‘청년자치정부’ 내년 3월 출범
더보기

500억 예산 다룰 ‘청년자치정부’ 내년 3월 출범

김예윤 기자 입력 2018-09-12 03:00수정 2018-09-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시 “청년정책 직접 짜고 집행” 서울시가 ‘청년자치정부’를 내년 3월 전국 최초로 출범시킨다. 청년자치정부는 당사자인 청년이 청년 정책을 직접 기획, 수립하고 예산까지 집행하는 조직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1일 시청 본관 2층에서 브리핑을 열어 청년청과 서울청년의회로 구성되는 청년자치정부를 구성한다고 이날 밝혔다. 청년청은 청년 정책 기획부터 예산 편성, 집행까지를 주도하는 시장 직속 행정집행조직이다. 서울청년의회는 청년들이 참여하는 민간 거버넌스로 정책 발굴부터 설계, 결정 과정에 청년들의 의견과 아이디어를 담는다.

시는 이를 위해 2022년까지 매년 500억 원을 청년자율예산으로 확보해 이 중 상당 부분을 서울청년의회에서 직접 편성하도록 할 계획이다. 청년자치정부는 기후변화, 디지털 성범죄, 직장 내 권익침해 등 청년 세대가 많은 관심을 보이거나 가까운 미래에 본격화될 수 있는 갈등이나 의제에 대한 대응방안을 모색해 정책화하는 것이 목표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주요기사
#500억 예산#청년자치정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노라조, “사실 레이디 가가 노래 잘 몰라”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