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현대중공업 노조, 희망퇴직·휴업수당 반발 전면투쟁
더보기

현대중공업 노조, 희망퇴직·휴업수당 반발 전면투쟁

뉴스1입력 2018-09-10 17:32수정 2018-09-10 17: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일 부분파업, 18일 울산지노위 집회 연달아 개최
금속노조 현대중공업 지부와 민주노총 울산본부 조합원들이 지난 8월29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퇴출, 구조조정 중단을 촉구했다… 2018.8.29/뉴스1 © News1

현대중공업 노조가 사측의 해양사업부 가동중단에 따른 회사의 희망퇴직 및 휴업에 반발해 전면투쟁에 돌입한다.

10일 현중 노조에 따르면 12일 조합원 대상으로 4시간 부분파업을 실시하고, 18일에는 회사가 신청한 ‘기준 미달 휴업수당 지급’ 판결에 앞서 심판위원회가 열리는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

노조는 또 부분파업과 함께 울산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시가행진에 나서는 한편 집행부와 대의원 등 간부들은 본사로 상경해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앞서 사측은 지난달부터 해양사업부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있으며, 지난달 23일에는 유휴인력 1200여명을 대상으로 휴업을 승인해 줄 것을 울산지방노동위원회에 신청한 바 있다.

근로기준법에 따르면 사용자의 귀책으로 휴업을 할 경우 평균임금의 70% 이상을 지급해야 하지만, 부득이한 사유로 사업을 계속하는 것이 불가능할 경우에는 노동위원회의 승인을 받아 기준에 못 미치는 휴업수당을 지급할 수 있다.

하지만 노조는 사측의 이런 일방적인 구조조정에 대해 강력 반발하며 지난 6일 울산지노위 앞에서 집회를 열고 승인을 반려를 촉구했다.

특히 휴업 수당 지급을 놓고 노사가 상반된 주장을 펴고 있다.

주요기사

사측은 2400여명의 해양 인력에 대한 인건비는 연간 1920억에 달해 이런 상태가 3년간 이어질 경우 인건비 손실만 6000억원에 이르러 일감 고갈 상태에서 고용을 유지하려면 평균임금 70%의 휴업수당 지급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노조는 사측이 2조원이 넘는 현금과 현금성 자산을 가지고 있고, 부채비율이 64.3%까지 줄어 세계 조선소 중 가장 양호한 수준으로 조선 일감을 해양으로 돌리고, 남는 인원에 대해서는 전환배치와 유급휴직을 실시하면 고용을 유지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울산지노위는 ‘기준 미달 휴업수당 지급’ 신청 한 달 이내에 심판위원회를 열어 승인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데, 노사가 제출한 자료를 바탕으로 추가 자료를 요구하는 등 절차를 거쳐 18일 ‘기준 미달의 휴업수당 지급’ 승인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심판위원회를 통과한다면 사측은 유휴인력 유지에 대한 부담을 상당부분 덜어 해양사업을 계속 유지하면서 해양플랜트 신규 수주에 전력을 다할 수 있지만 노조의 극렬한 반발이 예상된다.

반대로 신청이 기각되면 사측은 일감 확보가 없는 상태에서 유휴인력에 대해 새로운 대책을 내놓아야 상황에 직면하게 된다.

(울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