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삼성이 스마트공장 노하우 전수… 불량률 75% 줄어
더보기

삼성이 스마트공장 노하우 전수… 불량률 75% 줄어

신무경 기자 입력 2018-09-07 03:00수정 2018-09-07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제조업 골든타임을 지켜라]삼성전자-아이리녹스 상생 현장
지난달 28일 충남 천안에 있는 화장지 제조업체 아이리녹스의 스마트공장 내부 모습. 엄정훈 대표가 직원과 함께 생산 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천안=신무경 기자 yes@donga.com
지난달 28일 찾은 충남 천안의 화장지 제조업체 아이리녹스 공장. 스마트폰으로 ‘자동 시작’ 버튼을 누르자 ‘웅∼’ 하는 소리와 함께 돌돌 말린 2.5m 높이의 대형 원단 펄프들이 공장 안으로 이동한다. 이어 대형 절단기의 가위질이 시작되더니 5분도 채 안 돼 공중화장실용 점보롤이 완성됐다. 2층 사무실에 올라서자 작업장에서는 한눈에 확인하기 어려웠던 제조 공정이 폐쇄회로(CC)TV로 생중계됐다.

아이리녹스는 2016년까지만 해도 자동화 설비가 갖춰지지 않아 사람들이 직접 어른 키의 두 배가 넘는 펄프를 옮겨 날랐다. 원자재와 인력, 운반차가 뒤섞인 혼돈스러운 작업장에 자동화는 언감생심이었다. 제조 공정을 한눈에 파악하기 어렵다보니 곳곳에 비효율이 난무했다.

불과 2년 만에 급격한 변신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삼성전자가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공장 지원사업’ 덕분이다. 이 회사는 2016년에 생산관리 시스템, 자원관리 시스템 등을 도입하며 일일이 손으로 기록하던 작업을 전산화했다. 2017년에는 센서를 생산 라인에 접목하는 방식으로 공정을 자동화했다. 덕분에 불량률은 전년 대비 75%가 줄고 생산성은 11% 개선됐다. 매출 역시 자동화 도입 이전보다 22% 껑충 뛰었다.

엄정훈 아이리녹스 대표는 “스마트공장 추진 사업 덕에 대기업은 당연하게 생각하는 제조업의 기본기를 다질 수 있었다”며 “사물인터넷(IoT) 센서 데이터를 통해 주문을 확인한 뒤 재고 없이 생산, 판매하는 방식으로 중국의 저가 물량 공세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의 ‘스마트 공장 지원사업’은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의 대표적인 모범 사례로 꼽힌다. 이 사업은 지방 기업의 제조 역량을 강화하고자 마련된 상생 활동으로 △공장 운영 시스템 △제조 자동화 △공정 시뮬레이션 △초정밀 금형 분야에서 중소기업의 요청이 있으면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해주고 현장 노하우를 전수해주는 사업이다. 물고기를 직접 잡아주기보다 낚시하는 법을 가르쳐 줌으로써 중국 제조업과 경쟁하는 법을 터득하게 돕는 식이다.

전인우 중소기업연구원 부원장은 “국내 중소기업이 중국 업체의 인해전술식 저가상품 공세에 맞서 싸우려면 생산성과 효율성 개선, 제품 차별화로 승부할 수밖에 없다”면서 “앞으로 대·중소기업의 상생협력은 중소기업의 체질 개선을 돕는 데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안=신무경 기자 yes@donga.com
주요기사
#삼성 스마트공장#노하우 전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