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진침대, 본사 야적 라돈침대 해체완료 후 추가 반입
더보기

대진침대, 본사 야적 라돈침대 해체완료 후 추가 반입

뉴스1입력 2018-09-11 11:52수정 2018-09-11 11: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수거물량 당초 7000개에서 2만개로 상향 집계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8일 충남 천안 대진침대 본사를 찾아 매트리스 분리 작업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강 위원장은 작업자들에게 ‘작업이 마무리 될 때까지 폭염 등에 대비해 작업장 일반 안전규칙을 잘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2018.8.8/뉴스1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대진침대 천안본사에 야적돼 있던 라돈침대 매트리스 해체 작업 완료 후 최근 미수거 라돈침대에 대한 추가반입을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수거 물량은 당초 정부가 발표한 7000여개를 넘어 2만여개에 달하는 것으로 수정 집계됐다.

11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따르면 대진침대 본사에서 8월 2일부터 해체작업이 시작돼 본사에 야적돼 있던 2만 9000여개와 수거되지 않다 추가 반입된 1만 1000여개 등 4만여개의 매트리스 해체를 완료했다. 11일 현재 대진침대 본사에 야적된 매트리스는 추가반입된 것으로 1000여개에 불과하다.

미수거 추가반입 해체량은 당초 대진침대와 원안위가 집계한 미수거 물량 7000여개를 훨씬 뛰어넘는 수치다. 원안위는 11일 현재까지 각 가정에서 수거가 되지 않고 있는 라돈침대 8000여개를 합쳐 해체작업 이후 미수거 물량을 2만여개로 상향 조정했던 것.

원안위는 대진침대의 리콜 과정에서 늦게 접수됐거나 누락됐던 피해자들이 추가로 확인돼 미수거 물량이 증가했다는 입장이다.

원안위는 수거가 되지 않고 있는 8000여개의 매트리스도 대진침대 천안본사에서 조만간 해체작업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미수거분 해체는 추가반입 반대의 뜻을 굽히지 않았던 직산읍 주민들의 동의에 따라 이뤄졌다.

직산읍 주민 A씨는 “본사가 여기 있는데 다른데 보낼 수도 없고 해서 추가 반입을 허락했다”면서 “그러나 당진항에 있는 라돈침대는 대상이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주요기사

남은 건 당진항에 야적돼 있는 1만 7000여개의 매트리스지만 해체작업 반대를 주장하는 당진항 주변 주민들에 대한 설득작업은 진척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원안위 관계자는 “당진항에 야적돼 있는 매트리스에 대해서는 진행사항이 없다”고 설명했다.

(대전ㆍ충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