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빌딩숲 서울’ 폭염에 취약…‘전기요금 인하’ 시민들 최대 희망
더보기

‘빌딩숲 서울’ 폭염에 취약…‘전기요금 인하’ 시민들 최대 희망

뉴시스입력 2018-09-09 07:33수정 2018-09-09 07: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은 인구밀도와 불투수율(빗물이 침투할 수 없는 비율)이 높아 상대적으로 다른 시도에 비해 고온과 폭염에 취약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가로수 확대, 버스정류장의 차양확대, 도로 포장 전환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9일 서울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8월 1일 서울 최고기온이 39.6도까지 올라 역대 서울 최고기온 기록을 갈아치웠다.

또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날의 연중일수인 폭염일수는 올해 22일을 기록해 지난 100년간 평균 수치인 4.7일을 훌쩍 뛰어넘었다.

서울시 열대야 지속일수도 26일로 역대 최장기간을 기록했다. 1973년 이후 연평균 열대야 지속일수인 4.9일의 5배에 달하는 수치다.

올해 최악의 폭염을 경험했지만 앞으로 기온상승은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이 나온다. 기상청은 기후변화 때문에 서울 최고기온이 21세기 후반에는 조건에 따라 5.2도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연구원은 특히 인구밀도와 불투수율(빗물이 침투할 수 없는 비율)이 높은 서울은 고온과 폭염에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도시화에 따른 공간상의 변화로 태양열 저장량 증가, 열흡수원 감소, 인공열 배출 증가, 공기흐름 저하 등 열환경 악화 환경에 노출돼 있기 때문이다.

아스팔트와 콘크리트는 많은 열을 흡수하고 배출하면서 폭염을 촉진시킨다. 또 도시 빌딩들이 바람 통로를 막아 축적된 열기의 외부 유출을 방해하고, 포장된 지표면이 수분 증발을 막아 열에너지가 수증기로 전환되는 과정을 방해한다.

서울연구원이 19세 이상 서울시민 1000명과 취약계층 1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원하는 폭염대응 정책(중복 답변) 1순위는 전기요금 인하(54.9%)였으며, 이어 가로수 등 야외공간 그늘확보(47.7%), 폭염대피소 개선(41.9%), 취약계층지원(37.5%)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연구원은 폭염에 대응하기 위해 가로수 확대, 버스정류장의 차양(햇볕을 가리기 위한 지붕)확대, 도로 포장 형태 전환 등 각종 정책을 제언했다.

서울연구원은 “무더위 쉼터 확대와 시설개선으로 쾌적성을 높이고, 가로수 녹음 확대, 그늘막 확대, 물안개 분사 등 체감온도를 낮추는 사업을 전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버스정류장의 차양확대, 공원과 보도 등 도로를 보수성 포장(고흡수성 재료를 포함하는 포장제를 이용하는 포장기술)으로 전환, 옥상이나 벽면을 이용한 녹지 확대, 복개하천의 복원과 물길조성을 통한 시원한 쉼터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서울형 에너지바우처를 도입해 취약계층 에너지 비용을 지원하고, 취약계층의 냉방기기 및 전기요금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