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체 누가… ‘폭우 쓰레기’ 밧줄 끊긴 대청호
더보기

대체 누가… ‘폭우 쓰레기’ 밧줄 끊긴 대청호

장기우 기자 입력 2018-09-07 03:00수정 2018-09-07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쓰레기 모은 닷새 작업 헛수고… 수거 지연에 상수원 오염 우려
충청 지역의 주요 상수원인 충북 청주시 대청호가 지난주 쏟아진 폭우로 상류에서 밀려 내려온 거대한 쓰레기 더미에 뒤덮여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쓰레기를 수거하기 위해 그물로 포위해 밧줄로 묶어놨지만 4일 밧줄이 끊어지면서 쓰레기가 다시 퍼졌다. 채널A 화면 캡처
충청권 주민들의 상수원인 대청호 상류가 최근 폭우 때 쓸려 내려온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더욱이 쓰레기를 모아 묶어둔 밧줄이 누군가에 의해 끊어져 쓰레기가 수면으로 다시 퍼지면서 수거 작업이 지연되고 있다.

6일 한국수자원공사 대청지사와 옥천군 군북면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달 26∼30일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군북면 석호리 선착장 주변 수면 1만5000여 m²에 쓰레기가 떠밀려 내려왔다. 대청호 상류의 지천들이 유입되는 이 수역은 비가 많이 내릴 때마다 상류에서 쓰레기가 밀려와 모이는 곳이다. 쓰레기는 썩은 나뭇가지나 풀 등이 주를 이루지만 플라스틱 제품과 폐타이어, 냉장고 같은 생활 쓰레기도 섞여 있다.

수자원공사 대청지사는 쓰레기가 충청권 주민들의 취수탑이 있는 아래쪽으로 가지 않도록 곧바로 차단펜스를 설치하고 지난달 30일부터 수거작업을 시작했다. 펜스 안에 가둔 쓰레기를 그물로 포위하고 밧줄로 묶어 뭍으로 끌어내는 방식이다.

그런데 4일 황당한 일이 일어났다. 쓰레기를 매어놓은 밧줄이 훼손되면서 가둬놓았던 쓰레기가 다시 수면으로 퍼졌다. 수거작업에 나섰던 방한석 이장(68)은 “오전 일찍 선착장에 나와 보니 선착장 주변에 모아놓은 쓰레기가 흩어져 수면을 메우고 있었다”며 “밧줄이 군데군데 끊겼는데 수상레저 활동을 하는 사람들이나 인근 어민들이 길을 내기 위해 그런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전체 수거작업이 5, 6일가량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수자원공사 대청지사 관계자는 “일단 빠른 시일 내에 흩어진 쓰레기를 다시 모아 수거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작업이 끝나는 대로 밧줄이 끊어진 이유가 고의인지를 면밀히 조사해 결과에 따라 경찰 수사 의뢰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옥천=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주요기사
#상수원 오염 우려#대청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