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지난해 야생조류 집단폐사 29건은 ‘농약’ 원인…3월 최다
더보기

지난해 야생조류 집단폐사 29건은 ‘농약’ 원인…3월 최다

뉴스1입력 2018-01-30 12:07수정 2018-01-30 12: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립환경과학원 “농약 묻은 먹이 살포하면 불법”
전체 폐사신고 중 AI 바이러스 검출은 1.37%
조류 집단폐사(국립환경과학원 제공) © News1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월까지 발생한 야생조류 집단폐사 가운데 29건(570마리)에서 농약 성분이 검출됐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전국에서 총 1215건(1971마리)의 야생조류 폐사 신고가 이뤄졌고, 동일지점에서 2마리 이상 죽는 집단폐사는 149건(910마리)이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집단폐사 가운데 농약 중독이 의심되는 32건을 조사했다.

검출된 농약 성분은 모두 14종으로, 주로 살충제 원료로 많이 사용되는 카보퓨란(Carbofuran), 모노크로토포스(Monocrotophos), 카보설판(Carbosulfan), 벤퓨라캅(Benfuracarb) 등이다.

가장 많이 죽은 집단폐사 사례는 지난해 3월 경남 창원시에서 직박구리 119마리가 죽은 사건으로, 위 내용물 및 간에서 포스파미돈(phosphamidon) 등의 농약 성분이 검출됐다.

농약이 검출된 29건을 월별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3월이 10건(270마리)으로 가장 많았다.

한편 지난해 폐사신고된 전체 야생조류 1971마리에서 조류 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은 27마리로 1.37%에 그쳤다.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고의적으로 야생조류를 죽이기 위해 농약이 묻은 볍씨 등을 살포하는 것은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하는 불법 행위”라고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올해부터 장비와 인력 등을 보강해 2마리 이상의 야생조류 집단폐사 대부분에 대해 농약 성분을 분석할 계획이다.

(세종=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