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청계천 옆 사진관]“이 정도 추위쯤이야” 최강한파 속 동물들의 겨울나기
더보기

[청계천 옆 사진관]“이 정도 추위쯤이야” 최강한파 속 동물들의 겨울나기

김재명기자 입력 2018-01-25 18:25수정 2018-01-25 18: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5일 에버랜드 판다곰이 눈 밭에서 장난을 치고 있다.

꼭 먹을꺼야~~~. 판다가 눈 사람 안에 들어있는 간식을 먹기위해 눈사람을 부수고 있다.

판다곰이 나무에 달려 있는 눈을 먹으려고 나뭇가지를 잡아 당기고 있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움직인 곰 없지?’

불곰들이 에버랜드 사파리에 조성된 인공빙벽 앞에 서서 먹이를 찾고 있다.

아기불곰들이 나무위에 발라져 있는 ‘꿀’을 먹고 있다.

‘아이추워’. 정글의 맹수인 호랑이도 한파가 익숙치 않은 듯하다.

빙벽 앞 호랑이 두마리가 입김을 내뿜으며 장난을 치고 있다.

‘아 좋다’. 원숭이 두마리가 따뜻한 물 속에 들어가 먹이를 먹고있다.

이정도 추위쯤이야. 원숭이 한 마리가 물이 얼어 생긴 고드름과 얼음 위에 앉아있다.

올 겨울 최강한파를 기록한 25일 에버랜드 역시 영하 16도 가까이 떨어진 가운데 찾는 이가 드물어 다소 한산한 모습이었다. 사파리 곳곳에 물이 얼어 만들어진 빙벽이 눈에 띄었다. 정글의 맹수인 호랑이가 포효하자 입김이 뿜어져 나왔다. 호랑이는 추위도 잊은 채 한가로이 장난을 치고 있었다. 특히 차가워 보이는 바위에 앉아 있는 호랑이가 궁금했다. 알아보니 바위 아래 열선이 깔려있기 때문이란다.

또 다른 구역엔 아기불곰 3마리가 나무위에 올라가 있었다. 먼저 자리를 잡은 곰이 혓바닥으로 무언가를 핥아먹고 있었고, 다른 두 마리는 그 자리를 빼앗기 위해 노력했지만 허사였다. 나무에 묻혀 있는 무언가는 곰들을 ‘환장하도록’ 만드는 ‘꿀’ 이었다.

아기 곰 옆으로 어른 불곰들이 빙벽에 서서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놀이를 하고 있었다. 가까이 가보니 빙벽에 코를 박고 얼음 속에 있는 먹이를 찾는 중이었다.

사파리를 나와 에버랜드 중간쯤에 있는 원숭이 마을로 향했다. 이곳에는 일본원숭이들이 온천욕(?)을 즐기고 있었다. 겨울온천은 따뜻한 물속에 몸을 담근 채 얼굴은 내 놓고 찬기를 느끼는 것인데 원숭이들도 그걸 아는지 꽤나 비슷한 모습을 하고 있었다. 물속에서 각종 먹이를 먹으면서 한가로이 노는 모습이 ‘부러움’을 느끼게 했다.

마지막으로 판다가 있는 곳을 찾았다. 대나무 숲과 나무 등 곳곳에 눈이 쌓여있었다. 집에서 나온 판다는 눈밭을 이리저리 뛰어다니며 장난을 치기 시작했다. 마치 어린아이가 추위를 잊은 채 뛰어노는 모습 같았다. 한 참을 놀다가 배가 고픈 판다가 찾은 곳은 눈사람이었다. 눈사람의 눈과 코가 간식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이었다. 먹이를 먹던 판다는 너무 졸린 듯 손에 먹이를 든 채 눈을 감았다. 사람은 추운데 자면 안되는데 곰은 괜찮은가 보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