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중앙부처, 작년 ‘녹색제품’ 구매비율 37.9%…환경부 28위”
더보기

“중앙부처, 작년 ‘녹색제품’ 구매비율 37.9%…환경부 28위”

뉴스1입력 2017-10-08 10:59수정 2017-10-08 10: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임이자 “환경부 구매비율 순위, 2년간 13위 → 28위”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 © News1

중앙행정기관이 지난해 ‘녹색제품’을 구매한 비율이 37.9%인 것으로 8일 나타났다. 특히 환경부의 경우 자원의 낭비와 환경오염 방지를 위해 녹색제품 구매를 다른 중앙행정기관보다 많이 해야 하지만 지난해 구매비율 순위는 50개 중앙행정기관 중 28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중앙행정기관들의 녹색제품 구매액은 총 제품 구매액 8951억원 중 3392억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총 제품구매액 대비 녹색제품 구매비율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4년 46.5%(녹색제품 구매액 3267억원)에서 2015년 47.8%(3368억원)으로 늘다가 지난해 다시 37.9%(3392억원)로 구매비율이 감소했다. 올해 역시 8월말 기준 35.4%(2045억원)에 그쳤다.

지난해 녹색제품 구매비율이 가장 낮은 중앙행정기관은 국토교통부로 11.0%(269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새만금개발청14.8%(7258만원), 해양수산부 25.5%(84억원), 방위사업청 28.7%(10억원), 국방부 29.1%(496억원) 산림청 35.2%(40억원), 농촌진흥청 37.0%(239억원)이 따랐다.

특히 환경부의 경우 2014년 72.4%(58억원), 2015년 76.0%(60억원)로 비교적 높은 구매비율을 나타냈지만 지난해 55.7%(41억원)로 구매비율이 큰 폭으로 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 인해 구매비율 순위도 2014년 13위 2015년 14위에서 지난해 28위로 떨어졌다.

환경부는 중앙행정기관의 녹색제품 구매율이 저조한 것과 관련, “기관평가 항목에 녹색구매실적이 반영되지 않고, 품목이 다양하지 않으며, 가격이 일반제품에 비해 다소 비싼면이 있기 때문”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임 의원은 “현재 녹색제품 구매실적을 업무평가 항목에 포함하고 있는 지자체, 공기업, 지방공기업 외에 중앙행정기관도 포함시키고, 녹색제품 구매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녹색구매 교육·홍보확대 등을 통해 중앙행정기관의 녹색제품 구매율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