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교육부 “조양호 회장 장남, 인하대 불법 편입학”
더보기

교육부 “조양호 회장 장남, 인하대 불법 편입학”

임우선기자 입력 2018-07-12 03:00수정 2018-07-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편입자격 안돼, 학위 취소를… 조양호 회장은 이사장 승인 취소”
대학측 “과도한 조치… 법적 대응”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인하대에 불법 편입학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인하대 측에 조 사장의 편입 및 학사학위를 취소할 것을 통보했다. 또 조 사장이 석사학위를 취득한 미국 대학에도 이 같은 사실을 통지할 것을 요구했다.

11일 교육부에 따르면 조 사장은 1998년 2년제 대학인 미국 H칼리지(전문대에 해당)에 다니다 인하대 3학년에 편입했다. 당시 인하대 편입 규정은 전문대 졸업자나 졸업 예정자에게만 편입 자격을 줬다. 조 사장이 다니던 H칼리지는 60학점 이상 취득, 누적 평점 2.0 이상이어야만 졸업할 수 있었다. 조 사장의 취득 학점과 평점은 각각 33학점과 1.67점에 불과했다. 교육부는 “애초에 편입 자격이 안 됐던 셈”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인하대 학교법인(정석인하학원) 이사장인 조 회장이 이사장 지위를 활용해 인하대 의료원의 경영에 부당 간여하고 학교법인 건물의 청소, 경비, 차량 임차 등 관련 일감을 이사장의 특수관계인 업체에 몰아준 정황도 확인했다. 수의계약 방식으로 몰아준 일감의 규모는 46억 원에 달했다.

또 특수관계인 업체에 42억 원 규모의 병원 공사를 맡긴 뒤 15년 7개월간 건물을 임대해 주는 방식으로 공사대금을 갚아 사실상 147억 원의 수익을 누리도록 하는 ‘꼼수’를 부린 것도 드러났다. 조 회장의 딸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에게는 병원 1층 커피점을 저가로 빌려줘 의료원에 5800만 원 상당의 손해를 끼친 정황도 확인됐다. 교육부는 조 회장의 이사장 승인을 취소하고, 조 회장 및 배우자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등을 검찰에 수사 의뢰할 예정이다. 한편 인하대는 “과도한 조치”라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반발했다.

임우선 기자 imsun@donga.com
주요기사
#조양호#인하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