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배가 고파서” 김치 훔친 70대 노인 입건
더보기

“배가 고파서” 김치 훔친 70대 노인 입건

뉴시스입력 2017-03-16 08:04수정 2017-03-16 08: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가 고파 김치를 훔친 70대 노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16일 전통시장에서 김치를 훔쳐 달아난 혐의(절도)로 최모(7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지난 14일 오전 0시30분께 광주 동구 대인시장 내 한 상점에서 냉장고에 보관 중이던 5만원 가량의 김치를 비닐 봉지에 담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경찰에 “배가 고픈데, 먹을 게 없어 김치를 훔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가족이 없는 최씨는 매달 정부의 노인기초연금 20만원을 지원받아 생활해 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중 15만원을 모텔 숙박비(이른바 달방)로 사용했으며 나머지 5만원을 한 달 식비 등으로 썼다.

경찰 관계자는 “겨우 하루 한 끼 정도 먹으며 생활해 온 것 같다”며 “달아나던 중 비닐 봉지가 터져 바닥에 떨어트린 김치를 먹고 보관 중이었다. 피해 상인의 배려로 잘 합의됐다”고 말했다.


【광주=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