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휠체어 타고 땀 뻘뻘… 머나먼 한강공원
더보기

휠체어 타고 땀 뻘뻘… 머나먼 한강공원

김예윤 기자 입력 2018-09-05 03:00수정 2018-09-05 06: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원 편의시설 휠체어로 가보니

동아일보 김예윤 기자가 서울 이촌한강공원 편의점에서 장애인 등 노약자의 출입을 위해 만든 경사로를 휠체어를 타고 체험하고 있다. 김아연 기자 aykim@donga.com
가족이나 연인, 친구들과 둘러앉은 잔디밭. 편의점에서 막 끓여온 즉석 라면과 과자에 시원한 맥주 한 캔을 들이켜는 밤. 여름에는 열대야를 피해서, 가을에는 선선한 바람을 즐기고자 시민들이 서울 한강공원을 찾는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소박하지만 기분 좋은 이 장면이 누군가에게는 꿈같은 일이다. 지난달 22일 본보 기자는 휠체어를 타고 용산구 이촌 한강공원 내 편의점 2곳의 장애인과 노약자 등을 위한 휠체어 출입로를 점검했다.

○ 좁고 미끄러운 경사로에 땀 뻘뻘

걸어서 계단 8칸만 올라가면 나오는 편의점 출입문이 휠체어 위에서는 한없이 멀었다. 기자를 가장 먼저 당황하게 했던 것은 출입로 초입에 깔린 모래와 울퉁불퉁한 경사로 진입 턱이었다. 출입로가 시작되는 바닥 부분의 모래에 바퀴가 헛돌아 휠체어를 제대로 돌릴 수 없었다. 서너 번 후진을 반복한 끝에 출입로를 마주할 수 있었다.

2015년 7월 개정된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 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의 시행 규칙과 세부 기준에 따르면 경사로의 시작과 끝에는 가로세로 각각 1.5m 이상의 활동공간이 확보돼야 한다. 그러나 해당 공간은 가로세로 약 1.2m씩에 불과해 휠체어의 각도를 조절하여 움직일 공간이 충분치 않았다.

출입로에 진입하기 위한 과정의 어려움은 경사로에 들어선 후에 비하면 쉬운 편이었다. 경사로를 올라가는 동안의 가장 큰 애로는 두려움이었다. 메마른 갈색 나무 바닥으로 만들어진 높이 1.5m의 경사로에는 미끄럼 방지턱이 없었다. 잠시라도 휠체어를 멈추면 그대로 뒤로 굴러떨어질 참이었다. 바퀴를 잡은 두 팔에 힘이 잔뜩 들어갔다. 경사로의 중간 지점에서 위기가 찾아왔다. 팔에 힘이 빠져 바퀴를 굴려도 휠체어가 좀처럼 앞으로 나아가지 못했다. 굴러가지 않는 바퀴를 붙잡고 있으려니 두려움과 체력 소모로 이마와 등에 땀이 흘렀다.

현행법상 장애인 경사로의 바닥표면은 미끄러지지 않는 재질로 마감하고 지면으로부터 수직 높이로 0.75m 이내 지점마다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수평면이 있어야 한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관계자는 “기자가 가장 어려워한 중간 지점이 딱 휴식을 취할 수 있게 수평면을 설치하라고 돼 있는 0.75m 지점”이라고 설명했다. 현행법이 지켜지지 않은 장애인 출입로는 무용지물이었다.

공원 내 다른 편의점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출입로가 시작되는 곳의 턱이 너무 높아 성인 남성도 휠체어로 쉽게 진입하지 못했다. 이뿐만 아니라 출입로 높이가 비교적 낮다는 이유로 경사로 양 측면에 설치돼야 하는 추락 방지턱이나 측벽이 아예 없었다. 조금만 운전을 잘못해도 휠체어가 통째로 바닥으로 떨어지는 셈이다. 출입로가 시작될 때 손잡이와 점자 표지판이 설치돼 있어야 하지만 두 곳 모두 찾아볼 수 없었다.

주요기사

○ 서울시, 장애인 출입로 개선 착수

서울시는 9월에 예산 1억2800여 만 원을 들여 이촌, 잠실, 양화, 강서 등 각 한강공원 내 16개 편의점으로 통하는 장애인 휠체어 출입로의 개선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 출입로는 민간투자사업 방식으로 민간이 지어 운영하던 편의점을 서울시가 2016년 12월 인수한 것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가 인수한 이후 ‘장애인 출입로가 실질적으로 사용이 어려워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이번 주 설계 용역을 발주해 공개 입찰을 통해 이달 안에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내년에는 시에서 추가 인수하는 13개 매점 출입로를 개선하고 추가로 보행로에서 출입로까지 연결 구간도 정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공원 편의시설#휠체어#한강공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