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카드뉴스]첨단? 골칫거리? 쓰레기 자동 처리시설 ‘크린넷’
더보기

[카드뉴스]첨단? 골칫거리? 쓰레기 자동 처리시설 ‘크린넷’

김아연 기자입력 2017-10-10 16:14수정 2017-10-10 16: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쓰레기 자동 처리시설 크린넷












#1.
‘첨단?’ ‘골칫거리?’ 크린넷을 아시나요.

#2.
‘크린넷’, 본 적 있으신가요?
쓰레기를 자동으로 집하장으로 보내주는 시스템으로 일부 신도시에 갖춰져 있죠.

#3.
공기압을 이용한 진공청소기와 비슷한 원리인데요.
쓰레기를 투입구에 넣으면 관을 타고 내려간 쓰레기는 땅속에 매설된 관로에서 다른 아파트 단지 쓰레기들과 합쳐지게 됩니다.
이렇게 모인 쓰레기들은 4km 떨어진 집하장에 모입니다.

#4.
“일주일에 두세 번은 심각한 고장이 나는데 고치는 데만 하루 반나절이 걸려 고치지 못할 때도 있어요.”(경기 김포시 A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 이모 씨)

문제는 수백억씩 들인 이 장비가 툭하면 고장 난다는 것.
관로가 쓰레기로 꽉 막혀서 고장이 나거나, 음식물에서 새어 나온 물기 때문에 관로가 부식되기도 합니다.

#5.
설치비 명목으로 가구 당 300만 원씩 부담했던 주민들은 분통이 터집니다.


“비용이 만만치 않죠. 기계만 고치는데 연 300만 원에서 500만 원 정도가 들어요.
차라리 쓰레기봉투로 내놓는 게 더 낫죠.”(경기 김포시 D 아파트 주민 배동아 씨)

수리비도 온전히 주민들의 몫입니다.

#6.
사실상 무용지물이다 보니 아예 크린넷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아파트도 있습니다.

그러나 지방자치단체는 크린넷을 수리해 쓰지 않으면 청소차를 더 이상 보내지 않겠다고 공문을 보냈습니다. 쓰레기 수거비용이 이중으로 든다는 이유 때문입니다.

#7. #8.#9
크린넷은 2009년 스웨덴의 쓰레기 자동처리시설을 방문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저탄소 녹색성장’을 강조하며 본격화 됐습니다.
세종시, 김포 한강, 성남 판교 등 2기 신도시를 중심으로 크린넷이 도입된 지역만 10여 곳.
지자체마다 최소 수백억 원에서 많게는 1000억 원 가까이 들였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지자체와 시공사가 서로에게 운영권을 떠넘기며 소송까지 벌이고 있습니다.

#10.
이 같은 상황은 일찍부터 예견됐습니다.

“비용을 들여서라도 깨끗한 시스템을 유지할 거냐 아니면 시스템을 폐쇄하고 다른 데처럼 지자체 시스템에 의존할 거냐. 옛날에 다 문제 될 거라고 얘기한 거거든요.”(홍수열 자원순환 사회경제연구소장)

#11.
확실한 기술 검증 없이 유행처럼 도입한 크린넷.
주민들이 언제까지 쓰레기 더미의 불편을 겪어야 할까요?

2017. 10. 10. (화)
원본| 채널A 박건영 기자
사진 출처| 동아일보 DB·채널A·뉴시스
기획·제작| 김아연 기자·엄소민 인턴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