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카드뉴스] 시대를 풍미한 작가 마광수의 안타까운 죽음
더보기

[카드뉴스] 시대를 풍미한 작가 마광수의 안타까운 죽음

김지영기자 입력 2017-09-06 16:26수정 2017-09-06 16: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시대를 풍미한 작가의 안타까운 죽음
마광수 전 연세대 교수…‘즐거운 사라’로 예술과 외설의 경계 논쟁 불러

#. 어제(5일) 한 작가가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오랫동안 우울증을 앓으면서 외롭게 지냈던 그의 죽음은 쓸쓸했습니다.
소설가이자 시인, 비평가였고 학자였던 마광수 전 연세대 교수였습니다.

#. 이 작가의 부고에 착잡해진 것은 그가 불화했던 시대가 떠올라서입니다.
그가 쓴 ‘즐거운 사라’는 1992년 필화를 겪게 됩니다.
‘미풍양속을 해치는 외설’이라는 이유 때문이었습니다.

#. ‘즐거운 사라’는 여대생 사라의 자유로운 성생활을 다룬 소설입니다.
지금이야 이런 내용이 낯설지 않지만 막 1990년대에 들어선 그때엔 충격적이었습니다.
예술과 외설의 경계에 대한 격렬한 논쟁이 벌어졌고
작가는 결국 음란물 제작 및 배포 혐의로 구속 수감됐습니다.

#. 돌아보면 1990년대는 문화적 감수성으로 빛난 시대였습니다.
문학의 경우 이념의 시대였던 1980년대를 지나 개인성을 드러내는 작품이 등장했습니다.
엄혹했던 시대의 끝자락, 이런 감성이 폭발하기 직전 나온 마광수 작가의 소설은
음란물로 거세게 비난받았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 그때껏 억눌렸던 개인의 욕망에 주목했다는 평가도 나왔습니다.

#. 외설 소설가로 낙인찍힌 이후 그의 삶은 불행했습니다.
촉망받는 교수였고 시인으로도 주목받아 문단과 학계의 기대를 모으며 활동했었던 그이지만 필화 이후 해직과 복직, 휴직을 겪으면서 정신적 고통에 시달렸습니다.

#. 문학에 대한 생각은 다를 수 있지만 우리 사회의 위선을 비판했다는 점에서
마광수 작가의 삶과 작품을 생각해 봐야 하지 않겠느냐고 지인들은 돌아봅니다.
한 시대를 풍미한 작가의 죽음이 안타까운 이유입니다.


김지영기자 kimj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