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PNC파크’ 찾은 강정호 “2019시즌 재기상 목표”
더보기

‘PNC파크’ 찾은 강정호 “2019시즌 재기상 목표”

장은상 기자 입력 2019-01-28 16:23수정 2019-01-28 16: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32)가 홈구장인 PNC파크에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2년 4개월 만의 홈구장 방문이다.

피츠버그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2019년 팬 페스트’를 개최했다. 강정호는 이날 행사에 참석해 현지 매체와 짧은 인터뷰를 했다.

피츠버그 트리뷴 리뷰는 “강정호가 약 2년여 만에 PNC 파크에 공식적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팬과 소통했고, 취재진과 13분 동안 인터뷰를 했다”고 전했다.

강정호는 지난 시즌 막판 빅리그에 복귀해 세 경기를 치렀다. 그러나 모두 원정 경기여서 홈구장 그라운드는 밟지 못했다. 공식적으로 강정호가 PNC 파크에 나타난 것은 2016년 9월 30일 시카고 컵스와의 홈경기 이후 처음이다.

매체는 “강정호가 단 하나의 질문에는 통역을 거치지 않고 바로 대답했다”며 2019시즌 재기상을 탈수도 있지 않냐는 질문에 “오, 예, 예, 예”라고 강하게 말했다는 소식까지 전했다.

강정호는 2016년 12월 서울 강남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일으켰고, 과거 음주운전 전력이 드러나 징역 8개월·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 여파로 미국 취업비자를 발급받지 못해 2017시즌을 통째로 날렸다.

지난해 4월 어렵게 취업비자를 발급받은 강정호는 싱글A, 트리플A를 거치며 빅리그 복귀를 준비하다 왼 손목을 다쳐 8월 수술을 받은 뒤 시즌 막판 빅리그에 컴백했다.

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