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윤희웅의 SNS 민심]국정평가에 영향 주는 고용불안
더보기

[윤희웅의 SNS 민심]국정평가에 영향 주는 고용불안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입력 2018-07-27 03:00수정 2018-07-27 0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
경제상황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청와대는 경제팀을 정비하고, 속도감 있는 규제혁신을 위해 경제부처를 독려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미디어도 연일 경제지표 악화에 대한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언제 경기가 좋은 적이 있었느냐며 많아지는 언론 보도를 호들갑이라고 탓하는 시각도 있을 것이다.

경제와 관련해 부정적 기사가 많아지면 대통령의 국정평가에도 영향을 준다. 최근 국정평가는 서구처럼 정치적 요인보다는 경제적 요인에 영향을 받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경제상황이 나쁘다는 뉴스가 많아지면 대중의 인식에도 변화가 나타나기 마련이다. 그리고 이러한 인식은 정부에 대한 평가에도 영향을 미친다. 가계부채, 경기부진, 경기침체, 고용감소, 고용불안, 금리인상, 최저임금 등 경제와 관련해 부정적 신호를 주는 기사가 최근 부쩍 늘었고, 실제 대통령의 국정평가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이 중에서 특히 고용불안과의 상관관계가 높게 나타나고 있다.

고용불안과 관련한 언론 기사는 6월 2주 차부터 꾸준히 늘어났다. 네이버 포털에서 관련 기사량의 변화를 주간 단위로 살펴보면 6월 2주 차 79건, 3주 차 128건, 4주 차 126건, 7월 1주 차 130건, 2주 차 147건 등으로 상승 흐름을 확인할 수 있다. 반면 같은 기간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 비율은 75.9%, 75.4%, 71.5%, 69.3%, 68.1%로 낮아졌다. 고용불안 등 경제 분야의 부정적 기사량과 대통령 국정지지율이 반비례 관계라는 점이 추가 통계분석에서도 유의미하게 확인되고 있다.

주요기사

고용불안 관련 기사들에 나오는 연관어들을 살펴보면 ‘노조’ ‘노동자’ ‘정부’ ‘기업’ ‘직원’ ‘청년’ 등 경제 분야 주체들이 망라되어 있다. 또 ‘일자리’ ‘임금’ ‘소득’ ‘취업’ 등 핵심적 경제요소들도 함께 출현하고 있다. 여기에 ‘불안’ ‘우려’ ‘문제’라는 부정적 심리를 표현하는 단어들도 포함되어 뉴스 기사가 구성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직장인들의 고용불안감이 높게 형성되어 있다는 조사결과도 나왔다. 직장에서 고용불안감을 느끼는지 물었는데 ‘느낀다’는 응답이 63%로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 37%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사람인, 2018년 7월 10일).

사실 상시적 고용불안정 시대에 들어와 있기 때문에 고용불안을 일거에 해소할 도깨비 방망이는 없을 것이다. 또 성과를 내기 위해 정책 결정을 하더라도 경제 분야에서는 수혜자와 피해자가 뚜렷하게 갈리기 때문에 사회적 논란도 불가피하다. 매 정책 결정의 순간이 딜레마 상황이다. 이럴 때일수록 이해를 구하고 설득하는 과정을 더 강화해야 한다. 또 최저임금 인상처럼 피해가 발생하는 소상공인 보호 대책을 사후에 마련하기보다는 예상되는 문제에 대해서는 대책을 미리 제시하는 등 정교하게 접근함으로써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해야 할 것이다.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
#국정평가#고용불안#경제상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