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뉴스룸/신무경]비싸고 지저분한 물놀이 천국 코리아
더보기

[뉴스룸/신무경]비싸고 지저분한 물놀이 천국 코리아

신무경 산업1부 기자 입력 2018-08-30 03:00수정 2018-08-30 18: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무경 산업1부 기자
지난주, 여름휴가로 괌을 다녀왔다. 친구나 연인으로 보이는 여행객도 있었지만 비행기가 아이들로 북적이는 것을 보니 가족 단위 여행객이 다른 여행지보다 월등히 많음을 실감했다. 괌 현지 신문은 7월 현재 일본인 관광객이 전월 대비 22% 감소한 데 반해 한국인 관광객은 15% 늘었다고 했다. 관광객 절반 이상이 한국인이라고도 덧붙였다. 이 중 상당수가 가족 여행객일 테다.

체류하는 내내 비가 무섭게 쏟아졌다. 워터파크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숙소였는데 태풍 시마론 탓에 안전문제로 폐장한 것이다. 괌을 떠나는 마지막 날 아침 눈을 뜨니 비바람이 더 거셌다. 이날 오전까지 워터파크 문을 안 열면 미끄럼틀 한 번 못 타고 체크아웃을 해야 할 판이었다. 다행히 바람이 잠잠해져 반짝 개장을 했다.

입장권을 받으러 서둘러 로비로 갔더니 이미 사람들이 길게 줄지어 있었다. 리조트에 있던 어린이들이 죄다 나온 듯했다. 흩날리는 비바람에 눈을 비벼가며 놀이기구를 타면서도 아이들의 얼굴에선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그러면서 문득 한국에도 워터파크가 많은데 왜 어렵사리 괌까지 와서 비바람을 맞아가며 놀고 있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괌은 태풍 진원지라 여름철 날씨가 궂다. 사실 유아가 딸린 가족 여행이 물놀이 중심임을 감안하면 한국이야말로 진짜 물놀이 천국이다. 삼면이 바다라 해수욕장이 많고 강, 계곡도 많다.

괌 리조트에서 만난 한 아빠는 “제주도 비행기, 부산 KTX 탈 비용에 조금만 더 보태면 해외의 깨끗한 물에서 아이들을 놀게 할 수 있다”고 했다.

종합해보면 결국 비용과 물놀이 환경의 문제였다. 괌 현지 매체는 한국인은 괌에 6.84일을 머물면서 1인당 230달러(약 25만5300원)를 쓴다고 했다. 일본인은 3.27일간 머물며 532달러(약 59만520원)를 지출한다. 그만큼 한국인은 가성비에 민감하다는 뜻이다.

한 푼이라도 아끼면서 아이들과 한껏 놀다 오고 싶은 아빠들에게 국내 휴양지는 ‘바가지 투성이’다. 손님 좀 몰리는 곳이라면 상인들이 평소 가격의 두세 배가 넘는 과도한 비용을 요구하는 건 기본이다. 계곡에서는 상인들이 불법으로 요구하는 평상 대여비를 내지 않으면 계곡물에 발조차 담글 수 없다.

주요기사

더군다나 워터파크는 성수기에 몰린 여행객으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해수욕장은 온갖 쓰레기로 뒤덮여 있다. 이런 환경에 아이들을 맘 편히 데리고 다닐 수 있을까. 한국에서의 가족 물놀이는 기대감보다는 스트레스를 주는 듯하다.

문제가 훤히 들여다보이는데 해법은 좀체 나오질 않는다. 불법 행위에 대한 처벌 수위를 높이거나 관리를 엄격히 하면 그나마 나아질 법도 한데, 지역 소상공인의 ‘한철 장사’를 감안해서인지 지나치게 미온적이다. 제조업으로 먹고사는 나라여서 유독 관광업과 관련해서는 정부와 지자체의 관리가 보이지 않는 것일까.

한국으로 돌아와 눈을 감고 아이를 낳은 후의 가족 여행을 상상해봤다. 그 상상 속에 한국의 모습은 좀처럼 떠오르지 않아 안타깝다.
 
신무경 산업1부 기자 yes@donga.com
#여름휴가#피서지#바가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