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광화문에서/동정민]이상한 트럼프월드선 동맹국도 도둑이 된다
더보기

[광화문에서/동정민]이상한 트럼프월드선 동맹국도 도둑이 된다

동정민 파리 특파원 입력 2018-06-12 03:00수정 2018-06-12 04: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정민 파리 특파원
외교에서 거창하게 표현하는 ‘동맹’은 한마디로 ‘우리 편’이라는 뜻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전 세계가 ‘멘털 붕괴’에 빠진 건 ‘우리 편’ 보스인 미국이 식구(동맹)를 버릴 듯한 태도를 보이기 때문이다.

8, 9일 캐나다 퀘벡에 ‘미국 편’ 중 세계에서 가장 잘사는 나라들만 모였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같은 편 단합대회여야 할 이 자리는 보스(미국)에 대한 원망과 성토로 가득 찼다. G6(미국을 뺀 나머지 6개국)는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가 그냥 레토릭(수사·修辭)인 줄만 알았다. 그런데 지난달 미국이 진짜 자신들에게도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를 매기자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그 이유가 ‘국가 안보’란다. 우리 편 보스가 식구를 향해 “너는 나의 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하니 환장할 노릇이다. 특히 영국과 캐나다는 어안이 벙벙하다. 미국처럼 영어를 모국어로 쓰는 영국과 캐나다는 미국과 역사와 문화까지 공유하는 영연방 가족이었다. 이들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호주, 뉴질랜드와 함께 ‘파이브 아이스’ 특급 동맹을 꾸려 정보기관이 수집하는 고급 정보까지 모두 공유해 왔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어떻게 적국(敵國)에나 쓸 안보 위협을 관세 부과의 이유로 들 수 있느냐”며 항의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뜬금없이 1812년 전쟁을 예로 들며 “당신들은 백악관을 불태우지 않았느냐”고 농담을 던졌다. 200년 전 영국군이 한 일을 이유로 70년 옆집에 살아온 식구(캐나다)에 총을 겨눈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G7 회의 전후로 동맹을 향해 가장 많이 쓰는 표현은 ‘rip off’다. ‘뜯어가다’ ‘훔쳐가다’는 뜻으로 도둑에게나 쓰는 표현이다. 예전엔 가족 같고 식구 같던 동맹도 지금의 트럼프 대통령에겐 ‘내 돈을 뺏어가는 도둑놈’,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닐 수 있다는 얘기다.

그런 그를 향해 “당신이 동맹을 괴롭히면 적국인 중국을 도와주는 것”이라는 유럽의 설득은 씨알이 안 먹힌다. 트럼프 대통령의 머릿속엔 동맹이든 적국이든 내 돈 빼앗아 가면 도둑놈이긴 매한가지다.

주요기사

오히려 그로서는 그동안 하나도 얻을 게 없었던 적국과 상대하는 게 더 나을 수 있다. 대표적인 나라가 북한이다. 북한과는 악화일로만 걸었으니 뭐라도 얻어내면 성과다. 김정은이 거래의 방아쇠를 먼저 당겼다. ‘완전한 비핵화’라는 엄청난 수익을 제시한 것이다. 미국 어느 대통령도 이뤄내지 못한 일이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기대와 함께 불안함도 가시지 않는다.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 회담 결정이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전략적인 차원에서 이뤄진 게 아니라 김정은에게서 얻어낼 게 많아 보여 이뤄진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트럼프가 원하는 게 노벨 평화상과 같은 업적이라면 진정한 비핵화를 원하는 한국과의 윈윈이 아니라, 적당한 비핵화 시늉을 원하는 북한과의 윈윈을 택할 수도 있다. 반대로 트럼프가 강력히 원하는 게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이고 김정은이 그걸 수용할 생각이 없다면 북-미 갈등은 언제든 다시 커질 수 있다.

미국과는 같은 식구(동맹)이고, 북한과는 같은 핏줄(민족)인 한국은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기도하는 마음으로 지켜볼 수밖에 없다.
 
동정민 파리 특파원 ditto@donga.com
#북미 정상회담#g7 정상회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