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광화문에서/장원재]아베 총리가 의자를 바꾼 이유
더보기

[광화문에서/장원재]아베 총리가 의자를 바꾼 이유

장원재 도쿄 특파원 입력 2018-01-23 03:00수정 2018-01-23 14: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원재 도쿄 특파원
“여기저기 묻고 있지만, 아직 답변을 못 얻었습니다.”

일본 총리 관저 홍보 담당자는 3주째 같은 대답을 반복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작년 4월 접견에 사용하는 의자를 교체한 이유를 묻자 “예방과 접견에는 여러 명이 관여한다. 이유를 알아보겠다”고 했지만 시간이 지나도 마땅한 설명을 내놓지 못했다.

누구에게나 ‘사소하지만 오래도록 신경 쓰이는 무엇’이 있다. 기자에겐 총리 관저 접견실 의자가 그렇다. 역대 일본 총리는 대대로 외국 특사와 각료를 만날 때 상대와 같은 의자에 앉았다. 아베 총리도 취임 후 4년 동안 같은 분홍색 의자에 앉았다.

그런데 2016년 12월 당시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과 만날 때 갑자기 아베 총리만 큼직한 검은색 의자에 앉았다. 그리고 작년 4월 급기야 금색 꽃무늬가 들어가고 쿠션이 한 단 높은 의자가 등장했다.

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을 만난 아베 일본 총리. 동아일보 DB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한국인 방문자만 ‘의자 굴욕’을 당한 걸로 아는 이가 많지만 사실 그렇진 않다. 아베 총리는 보리스 존슨 영국 외교장관,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 등과 만날 때도 혼자 화려한 의자에 앉았다. 정상이 아닌 외국 인사 접견 때는 어김없이 등장한 의자. 하지만 유권자의 시선 때문인지 국내 인사와 만날 때는 등장 빈도가 낮았다.

무슨 생각으로 의자를 바꾼 걸까. 분명 결정한 사람과 바꾼 이유가 있을 텐데 관저와 외무성은 적당한 설명을 내놓지 못했다. 논리적으로 설명할 길이 없는 듯 난처한 기색이 역력했다. 일본 기자는 “의전 실무자 수준이 아니라 총리 최측근이 바꿨다고 들었다”고 귀띔했다.

의자 교체는 손님을 극진히 대접하는 일본 문화 ‘오모테나시’와도 안 맞는다. 여러 일본인에게 사진을 보여줬는데 열이면 열 이상하다고 했다. 한 지인은 “과거 일본에선 다다미 무늬와 두께가 권력의 상징이었는데 그와 관련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다른 지인은 “외국에서 어떻게 볼지 내가 다 부끄럽다”고까지 했다.

주요기사

접견실 의자로 차등을 두는 건 국제적으로도 일반적인 일은 아니다. 그렇다고 정색하고 따질 문제도 아니다. 정상이 외국 각료를 만날 때 자리 배치와 의자 선정은 주최 측 권한이기 때문이다. 한국 언론 정도만 아베 총리의 의자에 민감하다.

다만 기자에겐 그 의자가 상대에 대한 배려가 사라진 아베 총리의 ‘마이웨이’를 상징하는 것처럼 보였다. 장기집권에 취해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전 중의원 의장이 말한 아베 총리의 ‘인간성의 문제’가 표면화되는 걸까. 공교롭게도 연이은 학원 스캔들도 의자 교체 시기 전후에 터졌다. 혹은 미 도널드 트럼프 정권 출범에 맞춰 더 이상 논리와 예의를 따지지 않고 ‘힘의 외교’를 하겠다는 신호인 걸까.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둘러싸고 사면초가에 빠진 문재인 대통령으로선 ‘1mm도 못 움직인다’며 버티는 아베 총리가 야속할 것이다. 평창 올림픽 흥행이 시급한 시점에 개막식 불참 의사를 흘리며 분위기를 흐리는 것도 답답할 터다. 하지만 박근혜 정권에서 ‘감성적 조치’를 요구했을 때 ‘털끝만큼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응수했던 걸 기억하면 지금은 오히려 자제하는 편이라 봐야 한다. 문재인 정권은 이런 아베 정권과 어떻게 ‘미래지향적 협력관계’를 구축하려는 걸까. 현 정권에선 정확한 현실 인식과 치밀한 전략으로 대일 외교를 주도할 전문가가 아직 안 보인다. 그래서 더 걱정이다.

장원재 도쿄 특파원 peacechaos@donga.com


#아베 신조#의자 교체#의자 굴욕#접견실 의자#일본군 위안부 문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