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동아광장/로버트 켈리]장밋빛 남북정상회담이 놓친 것
더보기

[동아광장/로버트 켈리]장밋빛 남북정상회담이 놓친 것

로버트 켈리 객원논설위원·부산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입력 2018-05-19 03:00수정 2018-05-21 15: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수 진영도 뭉클하게 만든 南北회담… 정작 北 진짜 변화시킬 의제는 빠져
핵탄두 포기-정치수용소 폐쇄 미룬 채 진짜 양보 없는 ‘장밋빛 언어’만 되풀이
한국 잘 모르는 트럼프 美 대통령에게 한반도 관계 좌지우지하게 권한 준 셈
로버트 켈리 객원논설위원·부산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몇 주 전 정상회담을 가졌다. 표면상 회담은 매우 성공적이었다. 환영식은 정말 놀라웠다. 대단한 상징성을 보여줬다. 한국 친구들과 가족들은 모든 과정에 감동하며 뭉클해 했다. 올해 진행될 협상에서 북한 인권문제와 남한 안보문제를 걱정하는 보수적인 친구들과 동료들조차 문 대통령의 성과를 어쩔 수 없이 인정했다.

그러나 한 발짝 떨어져서 보면, 남한은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의 역학관계를 진정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명백히 놓쳤다. 판문점선언은 원칙을 담은 훌륭한 성명서였지만, 보수 인사들이 지적했듯이 구체적인 내용이 충분히 담겨있지 않고 2007년 10·4 공동선언과 유사한 부분이 많다. 물론 잘못된 것은 아니다. 성과를 판명하는 기준이 지난해의 전쟁 분위기라면 판문점선언은 분명 진전을 의미한다.

그러나 정상회담 결과의 내용이 빈약하다는 사실이 다소 실망스럽다. 진보 진영은 10년의 준비 기간이 있었다. 실제로 정상회담은 전적으로 대외정책이 존재하는 이유(raison d‘etre)라 볼 수 있다. 진보 진영이 보여준 사드배치 반대, 북한의 천안함 폭침에 대한 마지못한 인정, 주한미군에 대한 양면적 태도 등은 대북 지원이 보수 진영의 강경한 입장보다 더 나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생각에 전적으로 기반한다.

하지만 기대했던 결과는 없었다. 판문점선언은 지난 남북공동선언의 장밋빛 언어를 재언급하고 있다. 그러나 구체적인 내용은 거의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핵무기, 미사일, 인권, 평화조약, 제재완화, 경제협력 등과 같은 시급한 문제들에 대해 명확한 진전을 보여주지 못했다. 전 세계는 남한 입장에서, 그리고 미국과 일본 입장에서 진정으로 협상 가능한 진짜 양보를 북한이 보여주기를 여전히 기다린다. 지금까지 북한이 제시한 양보는 진지하다고 볼 수 없다. 가짜 양보이기 때문이다.

이산가족 상봉은 한반도에 중요한 문제이긴 하지만 북한이 큰 대가를 치를 만한 양보는 아니다. 이미 훼손돼 한국판 체르노빌 사태를 야기할 수도 있는 핵실험장을 페쇄하는 것도 양보라고 보기 어렵다. 북미정상회담 및 두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해 일본, 중국, 러시아 등 국제사회와의 대화에 연이어 응하는 것 또한 양보가 아니다.

핵탄두 포기, 정치범수용소 폐쇄, 핵사찰단에 핵시설 개방 등을 진정한 양보라 부를 수 있다. 김 위원장이 아직까지 이런 의제를 꺼내지 않은 상황에서 결국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문제 해결을 뒤로 미룬 수준‘ 이상이라고 말하기 어렵다. 주요 문제들은 나중에 해결하겠다며 또 다시 뒤로 미뤄졌다. 이는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오랫동안 난제로 작용해 왔다. 힘든 선택 사항은 미리 제외되었다. 검증은 미해결상태다. 훌륭한 선언이 북한을 변화시키는데 실질적 역할을 하기 위한 명확한 일련의 조치로 해석되기는 어렵다.

관련된 모든 조치는 곧 가시화 될 것이라고 온건파들은 주장할 것이다. 그럴 수도 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고, 아마도 실무급 회담을 통해 상세하게 확인 가능한 명백한 조치가 이루어지기 시작할 것이다. 그러나 현재로서 정부는 좋은 기회를 놓쳤고 트럼프 정부에 다시 한번 주도권을 내주었다.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돼 있음에도 기이하게 판문점선언은 향후 회담에 대한 틀을 마련하지도 제약을 설정하지도 않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선행됐던 남북회담의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본인이 원하는 바대로 자유롭게 협상에 임할 수 있게 됐다.

동맹국들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무시, 특히 남한에 대한 지속적인 불만표출, 아시아와 미국 간의 무역에 대한 오랜 불평, 인종차별 성향 등을 고려했을 때 이는 큰 위험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어떤 협상을 할지 그리고 남한의 이익을 염두에 두고 있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문 대통령은 남북문제에 대한 더 나은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진보 진영이 오랫동안 고수해온 주장을 구체적으로 실현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한국에 무지한 리얼리티 쇼 출신 대통령이 한반도 관계를 조성하도록 문을 활짝 열어두었다. 기회를 놓쳤다고 보지 않을 수가 없다.

로버트 켈리 객원논설위원·부산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주요기사



▼원문 보기▼


“The Moon-Kim Summit was a Big Missed Opportunity”

It has been several weeks now since the summit between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By appearances, it was a great success. The ceremony bedazzled. The symbolism overwhelmed. My Korean friends and family were genuinely moved and touched by it all. Even my hawkish friends and colleagues - those worried about North Korean human rights and South Korean security in this year’s negotiations - responded with grudging admiration for Moon‘s achievement.

Not six months ago, we were talking about war, possibly nuclear war, in Korea. Yet, in April peace seemed to be at hand. This was an enormous achievement for Moon. If he does nothing else in his presidency, this summit will go down in the history books. The pageantry awed the world; the Panmunjom Declaration commits both sides to peace; and Donald Trump’s 2017 march to war was diverted. Given last year‘s anxieties, that last was a major achievement.

But as we get further away from the meeting, it is increasingly obvious that the summit missed a major opportunity to really change the dynamic in Korea. The Panmunjom Declaration was a fine statement of principle, but as conservative critics rapidly pointed out, it was short on detail and reads a great deal like the 2007 summit declaration from Roh Moo-Hyun and Kim Jong Il. This is not bad of course. If our benchmark for achievement is last year’s slide toward war, then the Declaration is indeed progress.

But the foreign policy promise of a left-progressive government in South Korea has always been that it could break the inter-Korean stalemate. Moon has implied for years that if given a chance, he could turn this upside down, get the peace process moving again, and get North Korea to strike deals which would reduce tension, slow the nuclearization of the peninsula, and lighten the harshness of North Korea‘s internal rule.

Conservatives, from this perspective, have little to offer but more of the same - more confrontation, more sanctions, more threats of war, and so on. And indeed, South Korean and American hawks have generally been sidelined this spring as unnecessarily skeptical and recalcitrant. Last week I spoke a North Korea panel at the Sydney Writers’ Festival, where my anxieties about North Korean human rights and the legitimating aspects of a peace treaty were characterized as cold war throwbacks. In South Korea, the normally tough, anti-communist conservative press has been quiet. Peace is at hand, and the doves on North Korea are ascendant.

It is therefore surprising and a little disappointing that the actual results of the 2018 inter-Korean summit were so thin. The South Korean left has had ten years to prepare for this. Indeed, the summit is its raison d‘etre on foreign policy altogether. The left’s resistance to THAAD, its grudging acceptance of the North‘s culpability for the Cheonan sinking, its ambivalent attitude to US Forces Korea, and so on are all based in the notion that its outreach to North Korea would bring better results than conservative confrontation.

Yet this did not really happen. The declaration restates rosy language from previous declarations. But there is almost no detail at all, so the actual issues at stake - nuclear weapons, missiles, human rights, a peace treaty, sanctions relief and economic engagement, and so on - made no obvious forward progress. The whole world is still waiting for North Korea to put forward genuine concessions for which the South - and the US and Japan - might genuinely bargain. But so far, the North’s concessions are not serious; they are faux concessions:

Family reunions, while important to us, are not a costly concession to the North. Closing a damaged nuclear facility which might explode into a Korean Chernobyl is not a concession either. Agreeing to talk and talk and talk - to Trump, to Moon again, to the Japanese, the Chinese, the Russians, the international finance community… - is not a concession either. Nor are inter-Korean economic deals which net North Korea legal hard currency.

A genuinely costly concession would be something like North Korea surrendering nuclear warheads, closing a gulag, or opening nuclear facilities to inspectors. Kim has yet to put those on the table, so in the end, all the Panmunjom meeting did is ‘kick the can down the road’ - the major issues were put off yet again to be resolved later on. But this of course has been the problem in dealing with North Korea for many years. Tough choices are forestalled. Verification is unresolved. Fine words do not translate into a clear sequence of steps to actually pin down the North Koreans to change.

Doves will argue that all these steps are yet to come. And perhaps they are. Moon is to meet Kim later, and perhaps working level staff meetings will start producing clear steps we can examine in detail. But for now, the Moon administration has missed a chance and allowed the Trump administration to once again take the lead. Trump‘s summit with Kim is next, and the Panmunjom Declaration curiously puts no restrictions or framework on that. Trump is basically free, unconstrained by any previous concrete inter-Korean agreement, to negotiate the way he wishes.

This is an enormous risk, give Trump’s general disdain for US allies, his harping on South Korea particularly, his long-standing complaints about US trade relations with Asia, and his racism. Who knows what kind of deal Trump will offer the North and if he will look out for South Korea‘s interests? Not only did Moon provide little concrete to redeem the left’s long-standing claim to plot a better course on North Korea, he left the door open for a reality TV star with no knowledge of Korea to structure peninsular relations. Quite a missed opportunity.

Robert E Kelly (@Robert_E_Kelly) is a professor of international relations in the Department of Political Science and Diplomacy at Pusan National University. More of his work may be found at his website,AsianSecurityBlog.wordpress.com.
#남북 정상회담#판문점 선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