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자의 눈/강승현]같은 날 떠난 닮은꼴 두 창업주의 유산
더보기

[기자의 눈/강승현]같은 날 떠난 닮은꼴 두 창업주의 유산

강승현·산업2부 입력 2018-01-31 03:00수정 2018-01-31 0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9일 정형식 일양약품 명예회장의 빈소에는 지팡이를 짚거나 휠체어에 의지해 장례식장을 찾은 백발의 어르신들이 많았다. 원비디, 영비천 등 히트상품을 출시하며 일양약품을 일으킨 주인공이지만 96년의 삶을 마감하는 마지막 길을 배웅한 건 평범한 지인들이었다. 일양약품 소속으로 씨름계를 뒤흔들었던 방송인 강호동 씨가 그나마 눈에 띄는 유명 인사였다.

저 멀리 스웨덴에서도 90대 고령 창업주가 정 명예회장과 같은 날 별세했다. 세계적 가구 브랜드 이케아의 창립자 잉바르 캄프라드는 향년 92세로 고향인 스웨덴 남부 스몰란드의 자택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별세했다.

동시대를 사는 동안 서로 만난 적 없는 두 사람이지만 삶의 궤적은 많은 부분 닮아 있었다. 10대 소년 시절부터 사업에 눈을 뜬 두 사람은 척박한 환경 속에서 직접 현장을 뛰어다니며 지금의 기업을 일궈냈다. 회사가 커진 만큼 주름이 깊어졌지만, 두 사람은 마지막까지 청년사업가의 열정을 놓지 않았다.


1999년 77세에 명예회장이 된 정 명예회장은 팔짱을 끼고 노후를 즐기는 대신 현장을 찾았다. 서울 종로구에 집무실을 마련해 놓고 100세가 가까워 온 최근까지도 매일 오전 10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하며 경영을 살폈다. 불편한 거동 탓에 비서의 등에 업히면서까지 생산 현장을 챙겼다. 캄프라드 창립자 역시 80세가 훌쩍 넘은 나이까지 경영 일선에서 직접 회사를 챙겼다. 그는 생전 인터뷰에서 “해야 할 일이 너무 많아 죽을 시간조차 없다”고 말했다.

가진 부(富)에 비해 지나치게 검소한 성품도 놀랄 만큼 닮아 있었다. 반평생 ‘회장님’ 소리를 들어왔지만 두 사람은 허례허식과는 거리가 멀었다. 정 명예회장은 1998년식 구형 벤츠를 몇 년 전까지 타고 다녔다. 빈소에서 만난 일양약품 직원은 “명예회장님 운동화와 구두 모두 10년 넘은 것들”이라며 “식당에서 드시다 남은 소주를 챙겨 오시기도 했다”고 말했다. 캄프라드 창립자도 1993년 구입한 볼보 승용차를 최근 교체하면서 “아직 탈 만한데 왜 바꿔야 하느냐”라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지독한 짠돌이’였던 두 창업주는 고통 받는 사람들 앞에선 ‘헤픈 사람’이었다. 정 명예회장은 지역사회와 불우 청소년들을 돕는 데 매년 사비를 털었다. 지난해 경북 포항시의 지진 피해자들에게도 그는 기꺼이 지갑을 열었다. 캄프라드 창립자도 가족 재단을 설립해 매년 유럽연합(EU) 등에 거액을 기부했다.

두 창업주의 열정과 근검절약을 두고 젊은 세대들은 ‘지나간 시대의 덕목’이라든가 ‘그게 무슨 도움이 될까’ 같은 생각을 할 수도 있다. 하지만 ‘기업가로서 회사와 사회에 대한 무한한 책임과 열정을 가져야 한다’는 정신은 2018년에도 유효하다. 한 푼의 상속세 없이 전달된 그들의 ‘마지막 유산’을 젊은 세대들은 반드시 상속받아야 한다.

주요기사

강승현·산업2부 byhuman@donga.com
#정형식#일양약품#명예회장#캄프라드#이케아#창립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